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교부 "바이든 정부도 북핵 문제 시급성 충분히 인지"

송고시간2021-01-14 13:21

beta

오는 20일 출범하는 조 바이든 새 미국 행정부도 북핵 문제를 우선해서 다뤄야 할 필요성을 인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핵문제에 정통한 외교부 당국자는 14일 기자들과 만나 "북핵 문제의 여러 시급성을 바이든 정부도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북한이 최근 끝난 8차 당대회에서 밝힌 핵 능력 고도화 계획 등으로 북핵 문제 해결을 더 늦출 수 없다고 보고 이 문제를 우선적으로 다뤄야 한다는 입장을 오는 20일 출범하는 바이든 행정부 측에 직간접적으로 전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당국자 "바이든 정부 체제 갖추는 대로 대북 정책 방향 함께 만들 것"

활짝 웃는 김정은…"공연에 만족 표시"
활짝 웃는 김정은…"공연에 만족 표시"

(서울=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는 14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전날 평양체육관에서 열린 8차 당대회 기념 공연 '당을 노래하노라'를 관람했다고 보도했다. 이달 5∼12일 열린 당대회에서는 시종일관 엄숙한 표정이었던 김 위원장이 이날은 활짝 웃으며 만족감을 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총비서 동지께서 출연자들의 공연성과에 만족을 표시했다"고 보도했다. [조선중앙TV 화면] 2021.1.14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부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오는 20일 출범하는 조 바이든 새 미국 행정부도 북핵 문제를 우선해서 다뤄야 할 필요성을 인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핵문제에 정통한 외교부 당국자는 14일 기자들과 만나 "북핵 문제의 여러 시급성을 바이든 정부도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정부는 바이든 정부가 출범해서 체제를 갖추는 대로 가능한 한 신속하게 긴밀한 협의를 통해 가장 효과적인 대북 정책 방향을 함께 만들어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북한이 최근 끝난 8차 당대회에서 밝힌 핵 능력 고도화 계획 등으로 북핵 문제 해결을 더 늦출 수 없다고 보고 이 문제를 우선적으로 다뤄야 한다는 입장을 오는 20일 출범하는 바이든 행정부 측에 직간접적으로 전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8차 당대회에서 미국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1만5천km 사정권의 표적에 대한 명중률을 높이고 핵잠수함과 여기에 탑재할 수중발사핵전략무기를 개발하는 등 핵 선제 및 보복 타격 능력을 고도화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당장은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 정책 기조를 지켜보겠지만, 향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용인했던 단거리 미사일보다 고강도의 도발에 나설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북한이 2018년 싱가포르 1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핵실험 및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를 중단하기는 했지만, 핵무기를 계속 고도화하면서 시간이 지날수록 핵 능력이 커지는 양상이다.

북한이 보유한 핵 능력이 향상될수록 향후 협상에서 비핵화에 대한 북한의 반대급부 요구가 늘면서 협상이 난항에 빠질 수 있다.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 대신 핵보유국 지위를 인정받고 핵 능력만 축소하는 핵 군축 협상으로 가려 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외교부는 당대회에 대한 평가를 미국과도 공유했으며, 지난 12일에는 이문희 북핵외교기획단장이 알렉스 웡 국무부 대북특별부대표와 통화하는 등 한미 간 긴밀한 소통을 이어왔다.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