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종걸 체육회장 후보 "체육인에 1천만원씩 피해보상금 지급"(종합2보)

송고시간2021-01-14 16:51

beta

제41대 대한체육회장 선거에 나선 기호 1번 이종걸 후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생존 위기에 몰린 체육인들을 위해 피해보상금을 지급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종걸 후보는 14일 서울시 중구의 한 피트니스클럽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긴급 체육 기금 1조원을 확보해 체육인 1인당 1천만원의 피해 보상금을 지급하겠다"고 발표했다.

이 후보는 '체육인 피해 보상금' 예산 확보 방안과 관련해 "먼저 2021년 국민체육진흥공단 기금과 문화체육관광부 체육 예산을 합치면 3조4천억원이 넘는다"며 "올해 집행 예정인 각종 건립 사업비와 쿠폰·상품권 사업을 줄이면 4천억원 이상을 확보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기흥·유준상 후보 "정부 긴급지원금·다른 분야 비교할 때 형평성 어긋나"

이종걸 후보 '체육 기금 확보해 피해 보상금 지급'
이종걸 후보 '체육 기금 확보해 피해 보상금 지급'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제41대 대한체육회장 선거에 나선 이종걸 후보가 14일 서울 중구 한 피트니스 클럽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종걸 후보는 "코로나19 여파로 체육인들이 생존 위기에 몰렸다며, 긴급 체육 기금 1조 원을 확보해 체육인 1인당 1천만 원의 피해 보상금을 지급하겠다"고 발표했다. 2021.1.14 jin90@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제41대 대한체육회장 선거에 나선 기호 1번 이종걸 후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생존 위기에 몰린 체육인들을 위해 피해보상금을 지급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자 기호 2번 유준상 후보, 3번 이기흥 후보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다른 분야와 비교할 때 형평성 시비에 휘말릴 수 있다고 비판했다.

이종걸 후보는 14일 서울시 중구의 한 피트니스클럽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긴급 체육 기금 1조원을 확보해 체육인 1인당 1천만원의 피해 보상금을 지급하겠다"고 발표했다.

이 후보 측은 피해보상금 지급 대상을 대한체육회에 등록된 20세 이상 선수 3만7천700명, 지도자 2만6천600명, 체육 종사자 약 3만5천명 등 10만명으로 추산했다.

이 후보는 '체육인 피해 보상금' 예산 확보 방안과 관련해 "먼저 2021년 국민체육진흥공단 기금과 문화체육관광부 체육 예산을 합치면 3조4천억원이 넘는다"며 "올해 집행 예정인 각종 건립 사업비와 쿠폰·상품권 사업을 줄이면 4천억원 이상을 확보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국민체육진흥기금 가운데 올해 공공자금관리기금 예탁으로 배정된 5천200억원도 '체육인 피해 보상금'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긴급 기자회견 연 이종걸 후보
긴급 기자회견 연 이종걸 후보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제41대 대한체육회장 선거에 나선 이종걸 후보가 14일 서울 중구 한 피트니스 클럽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종걸 후보는 "코로나19 여파로 체육인들이 생존 위기에 몰렸다며, 긴급 체육 기금 1조 원을 확보해 체육인 1인당 1천만 원의 피해 보상금을 지급하겠다"고 발표했다. 2021.1.14 jin90@yna.co.kr

이 후보는 원래 공공 자금관리기금은 체육지원에 쓰여야 하는 목적기금이라며 전시에 준하는 코로나19 환란에서는 사람을 살리는 게 먼저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또 체육인들은 지원 대상이 아닌 피해 보상 대상이라며 국가 위기 극복을 위해 희생한 체육인들에게 우리 사회가 실질적 보상에 착수해야 하고, 체육회가 이를 주도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5선 국회의원 출신인 이 후보는 "집권 여당 원내대표 출신으로서 국회, 정부와 가장 원활한 소통이 가능한 (체육회장) 최적임자"라며 "체육인들을 절벽에서 구해낼 구체적인 행동에 나서겠다"고 다짐했다.

이종걸 후보의 공약을 두고 이기흥 후보는 "코로나19로 취약 가정에 지급하는 정부의 긴급 지원금이 100만∼300만원 수준임을 고려하면 형평성의 차이가 크고, 현실성 제로인 공약"이라고 날을 세웠다.

유준상 후보도 "정부가 체육계에만 1인당 1천만원씩 지급한다면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관광여행업계 피해는 어떻게 감당할 것"이냐면서 "문화예술계, 학계, 중소자영업계, 유통업계 등 다른 분야에도 똑같이 1천만원씩 지급해야 형평성이 맞는데, 이 많은 돈이 당장 어디에서 나오느냐"고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세 후보와 4번 강신욱 후보가 격돌하는 체육회장 선거는 18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온라인 투표로 치러진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