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소방, 작년 4.4분마다 출동…코로나 영향 사고↓ 구급↑

송고시간2021-01-14 11:52

beta

경남도 소방본부는 지난해 하루 평균 328건의 소방활동을 펼쳐 4.4분마다 도민을 위해 출동했다고 14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야외활동이 감소해 사고접수가 줄면서 2019년보다 출동 건수는 1.9%(1천164건)이 감소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남소방대원
경남소방대원

[경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 소방본부는 지난해 하루 평균 328건의 소방활동을 펼쳐 4.4분마다 도민을 위해 출동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해 63만376건의 신고를 받아 20만9천432차례 출동했다.

분야별로는 화재 1만2천962건, 구조 5만9천647건, 구급 13만6천652건, 헬기 출동 171건이다.

화재 출동은 총 1만2천962건으로 오인이나 단순 출동을 제외한 실제 화재는 2천605건이었다.

사망 18명, 부상 77명 등 총 95명의 인명피해와 329억여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2019년 대비 사상자는 5%(사망 3명·부상 2명)가 감소했으나, 재산피해는 60%(123억여원) 증가했다.

구조와 생활안전 분야는 총 5만9천647회 출동했다.

교통사고 등 일반 구조 분야는 1만6천974회(29%) 출동으로 4천501명을 구했고, 자연재해 등 생활안전 분야는 2만6천27건(43%)을 처리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야외활동이 감소해 사고접수가 줄면서 2019년보다 출동 건수는 1.9%(1천164건)이 감소했다.

구조 인원은 교통사고가 1천997명(44.3%)으로 가장 많았고 실내 갇힘 853명(18.6%), 산악사고 528건(11.7%) 순이었다.

구급 분야는 총 13만6천652회 출동했고 7만5천668명을 이송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확진자 또는 의심자 이송 증가로 2019년보다 출동 건수가 2.3%(3천128건) 증가했다.

김조일 경남소방본부장은 "현장 출동 증감 사유와 특성을 세밀히 분석해 도민이 체감하는 안전 환경을 만들어 가겠다"며 "특히 도민이 주로 요청하는 119서비스 지원을 강화해 안전 편의와 만족도를 높이겠다"고 밝혔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