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수본 첫 과제 '민생범죄 근절'…"사기·강절도 총력대응"

송고시간2021-01-14 12:00

beta

경찰청이 국가수사본부(국수본) 출범 첫 주요 과제로 사기 등 민생범죄 근절을 내세웠다.

경찰청은 14일 "국민이 부여한 권한을 온전히 국민을 위해 행사하기 위해 수사 패러다임을 '국민 중심'으로 전환했다"며 "첫 이행과제로 국민에게 막대한 물질적·정신적 피해를 주는 사기, 침입 강·절도, 생활폭력 범죄를 근절하기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국수본 형사국은 침입 강·절도, 생활폭력 범죄에 대응하고자 '서민생활 침해 사범 근절 추진단'을 운영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가수사본부 현판
국가수사본부 현판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경찰청이 국가수사본부(국수본) 출범 첫 주요 과제로 사기 등 민생범죄 근절을 내세웠다.

경찰청은 14일 "국민이 부여한 권한을 온전히 국민을 위해 행사하기 위해 수사 패러다임을 '국민 중심'으로 전환했다"며 "첫 이행과제로 국민에게 막대한 물질적·정신적 피해를 주는 사기, 침입 강·절도, 생활폭력 범죄를 근절하기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국수본 내 수사국·사이버수사국을 주축으로 '서민경제 침해 사범 근절 추진단'을 구성했다. 추진단은 전화금융사기, 메신저 피싱, 사이버사기 등을 특별 단속하면서 수배자 추적을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국제 합동 단속을 통해 해외거점 사기 범죄자를 반드시 검거해 송환할 계획이다. 아울러 주요 사기 범죄 수익금을 끝까지 추적·보전하기로 했다.

작년에 발생한 사기 범죄는 약 34만5천건으로 전년(약 30만2천건)보다 14% 증가했다. 작년 전화금융사기 피해액은 6천290억원으로 전년(5천667억원)보다 11% 늘었다.

국수본 형사국은 침입 강·절도, 생활폭력 범죄에 대응하고자 '서민생활 침해 사범 근절 추진단'을 운영한다. 특히 모든 수사 절차에서 피해자 보호를 최우선 가치로 삼겠다고 경찰청은 전했다.

경찰은 최근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정인이 사건'을 교훈 삼아 아동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보호·지원 활동도 강화하기로 했다.

경찰청은 "사기 등을 뿌리 뽑겠다는 각오로 대책을 추진하겠다"며 "새해 들어 달라진 수사체제 속에서 국민 중심 책임수사 활동을 하겠다"고 밝혔다.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