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페북, 바이든 취임식 앞두고 '폭력 조장' 언사 급증

송고시간2021-01-14 11:22

beta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을 앞두고 페이스북에서 대선 불복과 연관된 폭력 행위를 조장하는 과격한 언사가 급증한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통신은 13일(현지시간) 익명을 요구한 한 페이스북 관계자를 인용해 이달 20일 예정된 대통령 취임식을 전후해 미 전역에서 집회를 열려는 움직임이 다수 포착됐다고 밝혔다.

의회 난입 사태 발생 몇주 전 부터 온라인 플랫폼 상에서 폭력적인 레토릭(수사)이 급증한 바 있어 관계 당국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무장·혐오단체 휘장 부착 독려…사법당국과 정보 공유"

페이스북 로고
페이스북 로고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범수 기자 =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을 앞두고 페이스북에서 대선 불복과 연관된 폭력 행위를 조장하는 과격한 언사가 급증한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통신은 13일(현지시간) 익명을 요구한 한 페이스북 관계자를 인용해 이달 20일 예정된 대통령 취임식을 전후해 미 전역에서 집회를 열려는 움직임이 다수 포착됐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이 파악한 단서에는 집회 참가자들에게 무장하거나 민병대 및 혐오단체 휘장을 달도록 독려하는 내용들이 포함됐다.

이 관계자는 현재 사법 당국과 긴밀히 정보를 공유중이라고 밝혔다.

미 연방수사국(FBI)은 대통령 취임식 준비기간에 수도인 워싱턴DC를 포함해 50개 주도에서 무장 시위가 발생할 수 있다며 내부 공지를 한 뒤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

특히 의회 난입 사태 발생 몇주 전 부터 온라인 플랫폼 상에서 폭력적인 레토릭(수사)이 급증한 바 있어 관계 당국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의회 경찰관을 비롯해 모두 5명이 숨진 이번 사태 직후 여러 IT(정보통신)기업은 이번 대선이 사기라면서 폭력사태를 조장하는 근거없는 주장이 담긴 콘텐츠 단속에 나섰다.

트위터와 페이스북은 트럼프 대통령 계정을 정지했으며, 아마존 웹호스팅서비스와 대형 모바일 앱스토어들은 극우주의자들이 애용하는 것으로 알려진 소셜미디어 서비스인 팔러(parler)를 퇴출시켰다.

페이스북은 지난 11일 '도둑질을 멈춰라'(Stop the Steal) 문구를 담은 콘텐츠를 비롯해 '의회를 습격하라'(Storm the capitol)와 연관된 검색을 차단중이다. 유튜브도 트럼프 대통령 채널을 영구 중지시켰다.

bums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