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천군 작년 토지거래 13.6% 증가…외지인 63% 차지

송고시간2021-01-14 11:29

beta

지난해 강원 홍천지역 토지거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에도 13%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홍천군에 따르면 지난해 토지거래는 전년(2019년)보다 1천189필지(13.6%) 늘어난 9천913건으로 집계됐다.

수도권 주민이 매매한 비율이 전체 매매건수 가운데 62.9%인 6천239건을 차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홍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지난해 강원 홍천지역 토지거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에도 13%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매매 계약서
매매 계약서

[연합뉴스TV 제공]

14일 홍천군에 따르면 지난해 토지거래는 전년(2019년)보다 1천189필지(13.6%) 늘어난 9천913건으로 집계됐다.

월평균 862건이 거래된 셈이다.

토지매매가 가장 많았던 홍천읍은 1천765필지(520만9천251㎡)가 거래됐다.

또 외지인 거래 건수가 가장 많았던 서면은 1천152필지(499만9천105㎡)가 매매됐다.

특히 수도권 주민이 매매한 비율이 전체 매매건수 가운데 62.9%인 6천239건을 차지했다.

이 또한 전년보다 16.5% 증가한 수치다.

외지인 토지거래 증가 비율이 높은 지역은 북방면(33.7%), 서석면(33.2%), 동면(26.8%), 두촌면(24.4%) 등의 순이다.

지목별로는 대지를 취득한 건수가 3천79필지로 가장 많고 다음이 전·답·임야 순이다.

외국인 토지거래 건수도 증가했다.

지난해 외국인이 거래한 토지는 71필지로, 전년(2019년) 35필지와 비교해 2배 이상 늘어났다.

미국과 중국 국적의 토지 취득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홍천군 관계자는 "활발한 토지거래는 수도권과 접근성이 양호한데다 우수한 자연환경으로 귀농·귀촌의 수요가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강원 홍천군청
강원 홍천군청

[연합뉴스TV 제공]

ha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