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권단체 "북한, 코로나19 구실로 주민 탄압 더욱 강화"

송고시간2021-01-14 11:22

beta

북한이 지난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이유로 주민들의 인권을 더욱 제약했다는 국제인권단체의 보고서가 나왔다.

뉴욕에 본부를 둔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는 13일(현지시간) 발표한 연례보고서에서 "2020년에도 북한은 여전히 전세계에서 가장 억압적인 국가 중 하나였다"며 "코로나19 대응을 명분으로 시행된 국경 폐쇄와 이동 제한으로 북한은 어느 때보다 고립됐고, 당국은 외부와 소통을 더욱 억눌렀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북한 당국의 이 같은 조치 때문에 주민들이 식량과 의약품, 생필품 등을 구하는 데 큰 어려움을 겪었으며, 탈북도 더 어려워졌다고 비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휴먼라이츠워치 "여전히 세계에서 가장 억압적인 국가 중 하나"

북한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방문자들의 체온을 재는 모습.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내에서만 사용 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북한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방문자들의 체온을 재는 모습.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내에서만 사용 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북한이 지난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이유로 주민들의 인권을 더욱 제약했다는 국제인권단체의 보고서가 나왔다.

뉴욕에 본부를 둔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는 13일(현지시간) 발표한 연례보고서에서 "2020년에도 북한은 여전히 전세계에서 가장 억압적인 국가 중 하나였다"며 "코로나19 대응을 명분으로 시행된 국경 폐쇄와 이동 제한으로 북한은 어느 때보다 고립됐고, 당국은 외부와 소통을 더욱 억눌렀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북한 당국의 이 같은 조치 때문에 주민들이 식량과 의약품, 생필품 등을 구하는 데 큰 어려움을 겪었으며, 탈북도 더 어려워졌다고 비판했다.

북한은 또 코로나19를 이유로 해외에서 오는 입국자들을 의료서비스와 전기시설, 생필품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정부 지정 시설에 40∼50일 격리하면서 식사로 소량의 죽 등만 제공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보고서는 북한이 국경에 '완충지대'를 설정하고 허가 없이 들어간 사람을 사살하라고 명령했다는 내용과 지난해 9월 북한이 북측 해역에서 발견된 남한 공무원을 총살한 사건도 언급했다.

또 북한이 대북제재와 코로나19, 수해 등으로 경제적 타격이 심각해지는 상황에서도 계속해서 국제사회의 대화와 원조를 거부하고 있다고도 비판했다.

com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