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재건축""지하화"…부동산 정책 쏟아내는 野후보들

송고시간2021-01-14 12:20

beta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향해 마주 달리는 야권 후보들이 같은 곳을 가리키고 있다.

현 정부의 부동산 실책이 결국 이번 선거의 최대 화두가 될 것이라는 공감대에서다.

문재인 정부와 고(故) 박원순 전 시장이 재건축·재개발을 인위적으로 묶어놓은 탓에 신규 주택이 제때 공급되지 못했고, 부동산 가격이 상승했다는 게 주된 논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安, 부동산 정책회견…羅, 첫 공개일정 '재건축 아파트'

나경원 출사표…野 '안·오·나' 3파전 '본궤도' (CG)
나경원 출사표…野 '안·오·나' 3파전 '본궤도'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이은정 기자 =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향해 마주 달리는 야권 후보들이 같은 곳을 가리키고 있다. 부동산 문제 해결이다.

현 정부의 부동산 실책이 결국 이번 선거의 최대 화두가 될 것이라는 공감대에서다.

공약의 공통분모는 재건축·재개발 규제 완화를 통한 물량 공급이다. 문재인 정부와 고(故) 박원순 전 시장이 재건축·재개발을 인위적으로 묶어놓은 탓에 신규 주택이 제때 공급되지 못했고, 부동산 가격이 상승했다는 게 주된 논리다.

나경원 전 의원은 출마 선언 다음날인 14일 첫 공개 일정으로 부동산 행보를 택했다. 그는 오후 재건축 문제로 갈등을 빚었던 서울 금천구 남서울럭키아파트를 방문한다.

그는 지난해 총선 낙선 이후 전문가 그룹을 비롯한 각계 인사들과 주기적으로 만나 부동산 정책 준비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부고속도로와 경부선·경의중앙선 등 서울시내 철도 지하화도 주로 거론된다.

이들 구간 지하화와 차량기지 이전 등을 통한 신혼주택 5만호 공급(김선동 전 의원), 한양대역에서 잠실역 약 9km 지상철 구간 지하화 뒤 '하늘 숲길' 조성 및 뉴타운 사업 활성화(조은희 서초구청장) 등 대책이 나왔다.

강변도로 덮개 설치를 통한 '한강변 부부 전용 아파트' 공급 및 초고층 복합주거시설 건설(이혜훈 전 의원), 환매조건부 반값 아파트 공급(오신환 전 의원), 서울교대 이전 후 20·30대 전용 아파트 신축(김근식 교수) 등 공약도 쏟아졌다.

조건부 출마를 선언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서울도시주택공사(SH) 주도로 평당 3천만원의 반값 아파트를 강남권에 수천 세대 공급하는 구상을 밝혔다.

논의하는 김종인 주호영
논의하는 김종인 주호영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부동산 정상화 대책 기자회견에서 논의하고 있다. 2021.1.13 zjin@yna.co.kr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전날 당 차원의 6대 부동산 대책을 발표하기도 했다.

서울 생활권인 경기 고양시의 지축차량사업소와 서울 강서구의 방화차량사업소 등 철도차량기지를 외곽으로 이전하거나 복개해 신혼부부 주택을 공급하겠다는 구상 등이 포함됐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서울을 시민들께 돌려드리겠습니다'라는 제목으로 부동산 정책을 공개한다. 주택 74만6천호 공급 대책 등을 통해 임기 1년이 아닌 '5년 마스터 플랜'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안 대표는 그간 ▲ 양도세 완화 ▲ 대출규제 완화 ▲ 재개발 재건축 규제 완화 ▲ 주택청약 세대별 쿼터제 등 대안을 조금씩 꺼내왔다.

dh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