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쿠팡, 택배업 재진출 성공…택배시장 흔드나

송고시간2021-01-14 12:13

beta

쿠팡이 자회사를 통해 택배업에 재진출하면서 택배시장에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관심을 끌고 있다.

쿠팡의 자회사인 쿠팡로지스틱스서비스(이하 쿠팡로지스틱스)는 13일 국토교통부로부터 화물차 운송사업자 자격을 획득했다.

물류업계 관계자는 14일 "택배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배송의 안정성"이라면서 "미리 창고에 보관하고 있는 물건을 꺼내 배송하는 것과 외부 영업을 하고 물건을 받아와 다시 분류하는 일은 완전히 다른 시스템"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우선 쿠팡 로켓배송 물량 소화…3자 물류 진출 검토

업계 "당장 큰 영향 없겠지만 전략 주시"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쿠팡이 자회사를 통해 택배업에 재진출하면서 택배시장에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관심을 끌고 있다.

쿠팡의 자회사인 쿠팡로지스틱스서비스(이하 쿠팡로지스틱스)는 13일 국토교통부로부터 화물차 운송사업자 자격을 획득했다. 쿠팡로지스틱스는 과거 화물차 운송사업자 자격을 갖고 있었으나 2019년 이를 반납한 뒤 지난해 재신청했다.

쿠팡로지스틱스는 당분간 쿠팡의 로켓배송(익일배송) 물량을 소화할 계획이다.

쿠팡은 지금까지 자체 고용한 배송기사인 '쿠팡친구'를 통해 로켓배송 물건을 배송했지만 쿠팡로지스틱스에 이 물량을 일부 넘기는 형태다.

쿠팡로지스틱스는 장기적으로 다른 택배사처럼 쿠팡 외에 다른 온라인쇼핑몰들의 물량까지 배송하는 '3자 물류' 사업 진출도 검토 중이다.

쿠팡 배송차량
쿠팡 배송차량

[촬영 안철수]

택배업계에서는 쿠팡로지스틱스가 3자 물류 사업을 시작하더라도 택배 시장에 당장 큰 영향은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쿠팡이 경쟁력으로 내세우는 로켓배송 물류 시스템은 쿠팡이 미리 매입해 자체 물류센터에 보관하는 상품을 빠르게 배송하는 방식이다.

그러나 일반 B2C(기업과 소비자간 거래) 택배는 외부 창고에 있는 상품을 집화해서 분류하는 일까지 포함되는 만큼 이런 시스템을 안정적으로 갖추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택배업계는 보고 있다.

물류업계 관계자는 14일 "택배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배송의 안정성"이라면서 "미리 창고에 보관하고 있는 물건을 꺼내 배송하는 것과 외부 영업을 하고 물건을 받아와 다시 분류하는 일은 완전히 다른 시스템"이라고 말했다.

쿠팡이 택배업에 진출하면 배송기사 직고용을 통해 논란이 되는 택배기사의 과중한 업무 부담 문제를 해소하는 데 영향을 끼칠 것이란 기대도 있다.

실제 쿠팡은 지난해 10월 국토교통부에 화물차 운송사업자 신청을 하면서 승인을 받으면 주 5일 52시간 근무, 15일 이상 연차 등 '쿠팡친구'와 같은 근로조건으로 배송기사를 직고용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쿠팡은 이후 현재 다른 택배사들이 하는 외주고용 방식과 직고용 방식을 병행해 기사들이 선택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입장을 바꿨다.

택배업계에서는 일반적으로 택배기사들이 개인사업자로 등록해 택배사와 계약을 맺는 방식이 직고용 때보다 많은 수입을 올릴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결국 쿠팡로지스틱스 역시 다른 택배사들과 마찬가지 방식으로 운영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택배기사 (PG)
택배기사 (PG)

[김민아 제작] 일러스트

쿠팡이 지금까지 해왔던 사업방식대로 초기에 막대한 비용을 투입해 쇼핑몰 운영자들에게 타사보다 싼 배송비를 제시하며 시장을 공략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그러나 지금도 배송비가 낮아 올려야 한다는 지적이 있는 상황에서 배송 계약 가격을 낮추면 결국 택배기사들에게 돌아가는 몫이 줄어들게 되는 만큼 그러기는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도 있다.

익명을 요구한 택배회사 관계자는 "단기간에는 큰 영향은 없을 것 같지만 쿠팡이 어떤 전략을 내세울지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zitro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