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국방부 "북한 당대회서 발표한 군비증강계획 분석중"

"북한 단거리미사일 대응 능력 더 보완할 계획"

노동당 제8차 대회서 발언하는 김정은
노동당 제8차 대회서 발언하는 김정은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지난 8일 평양에서 노동당 제8차 대회 4일차 회의가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9일 보도했다.
사진은 이날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발언하는 모습. 2021.1.9 [국내에서만 사용 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국방부는 14일 북한이 노동당 8차 대회에서 핵 추진 잠수함과 극초음속 무기 등의 개발을 공식화한 데 대해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부승찬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북한이 당대회에서 발표한 군비 증강계획에 대해 분석하고 있다"며 "우리 군은 그동안 전력 현대화를 통해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등에 대한 대응 능력을 갖추고 있고, 앞으로 이를 더욱 보완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북한은 지난 12일 끝난 당대회에서 새로운 핵잠수함 설계연구가 끝나 최종 심사단계에 있고, 신형 탄도미사일에 적용할 극초음속 활공 비행체 개발 연구를 마쳤다고 주장했다.

한편 합동참모본부는 북한 김여정 당 부부장이 지난 12일 담화에서 열병식 준비 동향을 정밀추적하고 있다는 합참 발표에 대해 "해괴한 짓", "특등머저리" 등이라고 거칠게 비난한 데 대해 별다른 입장을 표명하지 않았다.

김준락 합참 공보실장은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김 부부장 담화에 대한 입장을 묻자 "북한의 담화와 관련해서는 특별히 언급할 사안이 없다"고 말했다.

김 실장은 노동당 제8차 대회 기념 열병식 동향과 관련해서도 "현재까지 추가로 설명할 만한 사안은 없다"고 답했다.

(ENG·中文) 북한 8차 당대회 초간편 요약

유튜브로 보기

three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