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라디오에 '극단적 선택' 암시 메시지…PD 기지로 구조

송고시간2021-01-14 10:26

beta

지난 8일 오후 10시께 라디오 생방송 중이던 도로교통공단 TBN 대전교통방송으로 비관적인 내용의 문자 메시지가 도착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TBN대전교통방송 황금산 PD, 청취자 달래며 경찰에 연락

TBN대전교통방송 황금산 PD
TBN대전교통방송 황금산 PD

[TBN대전교통방송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생을 마감하면서 듣고 싶으니 '비지스의 홀리데이' 틀어주세요"

지난 8일 오후 10시께 라디오 생방송 중이던 도로교통공단 TBN 대전교통방송으로 비관적인 내용의 문자 메시지가 도착했다.

이상한 낌새를 느낀 황금산 PD는 "현재 상황을 자세히 알려주면 좋겠다"며 "노래는 30분 후에 준비하겠다"는 내용의 답장을 보냈다.

이어 대전경찰청에 "극단적 선택을 하려는 사람이 있으니 위치추적을 부탁한다"며 도움을 요청했다.

메시지를 보낸 라디오 청취자 A씨가 충남 부여에 있는 것을 확인한 경찰은 119 구급대와 함께 현장에 출동했다.

차 안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된 A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진 뒤 치료를 받아 소중한 목숨을 건질 수 있었다.

황 PD는 "A씨의 메시지가 '도와달라'는 뜻으로 보였다"며 "30년간 라디오 진행을 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이라고 말했다.

기운을 되찾은 A씨는 지난 12일 오후 TBN에 다시 문자를 보냈다.

"제가 그릇된 생각을 했습니다. 바보 같은 생각 다시 하지 않을게요. 정말 감사합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으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psyki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