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서 신규 확진 134명…51일만에 최소(종합)

송고시간2021-01-14 11:07

beta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확진자 수가 1주일간 감소세를 보이면서 130명대로 떨어졌다.

14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에서 전날 하루 동안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134명이다.

지난해 11월 23일(133명) 이래 51일 만에 가장 적은 기록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확진자 이틀 연속 500명대
확진자 이틀 연속 500명대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이틀 연속 500명대를 유지하며 더딘 감소세를 보이고 있는 13일 오전 서울시청 앞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기 위한 시민들이 줄을 서 있다. 2021.1.13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확진자 수가 1주일간 감소세를 보이면서 130명대로 떨어졌다.

14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에서 전날 하루 동안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134명이다. 이는 지난해 11월 23일(133명) 이래 51일 만에 가장 적은 기록이다.

서울의 일일 확진자 수는 이달 7일부터 13일까지 1주일간 191→188→187→141→167→152→134명을 기록했다. 11일에 167명으로 1차례 늘어나긴 했지만, 대체로 감소세를 이어갔다.

13일 확진율(당일 신규확진자 수를 전날 검사 건수로 나눈 것)은 0.5%로 전날(0.6%)보다 더 줄었다. 하루 검사 건수도 11일부터 13일까지 각각 2만7천398건, 2만6천354건, 2만4천884건으로 감소세다.

서울 신규 확진자 중 해외 유입은 3명이었고, 131명이 국내 감염이었다. 이 중 임시선별검사소 익명검사로 발견된 확진자는 13명으로, 전날 50명보다 큰 폭으로 줄었다.

집단감염 사례로는 강북구 아동관련시설이 새로 분류됐다. 전날 2명을 포함해 누적 확진자가 19명으로 파악됐다.

다른 집단감염 사례 중에는 성동구 거주시설·요양시설, 양천구 요양시설Ⅱ, 강동구 요양병원, 관악구 종교시설, 서대문구 종교시설 관련 확진자가 1명씩 늘었다.

기타 집단감염은 4명, 기타 확진자 접촉은 79명, 다른 시도 확진자 접촉은 5명이다. 감염경로가 불명확해 조사 중인 경우는 36명으로 전체 신규 확진자의 26.9%를 차지했다.

서울의 코로나19 사망자는 하루 만에 2명이 추가로 파악돼 누적 252명이 됐다. 신규 사망자 2명의 연령은 70대와 80대로, 모두 기저질환이 있었다. 1명은 지난 9일 사망 후 다음날 확진 판정을 받았고, 다른 1명은 이달 1일 확진돼 입원 치료를 받아오다 13일 숨졌다.

13일 기준 감염병 전담 병원의 병상 가동률은 수도권이 58.5%, 서울시는 57.1%다. 서울의 중증환자 전담 치료병상 208개 가운데 비어 있는 병상은 55개다.

14일 0시 기준 서울의 확진자 누계는 2만2천56명이다. 격리 중인 환자는 5천500명,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한 사람은 1만6천304명이다.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