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알리바바·텐센트, 미 투자금지 리스트에 포함 안 된다"

송고시간2021-01-14 09:20

beta

알리바바그룹과 텐센트(騰迅·텅쉰), 바이두(百度)가 중국군과의 연계를 이유로 미국인의 투자를 금지한 미국 정부의 명단(블랙리스트)에 포함되지 않을 것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3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따르면 12일 고위급 부처 협의에서 이런 결정이 합의됐다.

애초 미 국방부와 국무부 등은 이들 3개사도 중국군과 연계된 것으로 분류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으나 금융시장에 미칠 충격과 경제적인 여파를 우려한 재무부가 이에 반대하면서 이같이 결정됐다고 저널은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경수현 기자 = 알리바바그룹과 텐센트(騰迅·텅쉰), 바이두(百度)가 중국군과의 연계를 이유로 미국인의 투자를 금지한 미국 정부의 명단(블랙리스트)에 포함되지 않을 것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3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12일 고위급 부처 협의에서 이런 결정이 합의됐다.

애초 미 국방부와 국무부 등은 이들 3개사도 중국군과 연계된 것으로 분류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으나 금융시장에 미칠 충격과 경제적인 여파를 우려한 재무부가 이에 반대하면서 이같이 결정됐다고 저널은 설명했다.

이들 3개사의 시가총액은 총 1조4천억달러에 달한다.

미 정부는 이 3개사를 제외한 9개사를 추가로 블랙리스트에 포함하고 이미 발표한 투자 금지 대상 35개사의 100여개 자회사 역시 이 명단에 추가할 것이라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추가 명단은 의회에 제출되면서 이르면 14일 중 공식 발표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중국군과 연계된 기업에 대한 미국인들의 투자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이어 SMIC(中芯國際·중신궈지)와 중국해양석유(CNOOC) 등 35개사가 블랙리스트에 올랐다.

이와 관련해 뉴욕증권거래소(NYSE)는 모회사가 명단에 올라있는 차이나모바일, 차이나텔레콤, 차이나유니콤 등 중국 3대 통신사의 상장 폐지를 결정하기도 했다.

이 명단에 올라 투자 금지의 적용을 받으면 미국 투자자들은 기존 보유 주식도 1년 안에 처분해야 한다.

다만 조 바이든 차기 행정부가 이 정책을 계속 이어갈지는 불분명하다고 저널은 덧붙였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ev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