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펜으로 문화재 복원한 펜화가 김영택 씨 별세(종합)

송고시간2021-01-14 08:08

beta

펜화가 김영택 씨가 13일 오후 지병으로 별세했다.

고인은 역사적 고증을 거쳐 우리 건축 문화재를 펜으로 복원하는 데 독보적인 업적을 남겼다.

고인은 서양에서 시작된 펜화를 독학으로 연구하고 전국을 돌며 우리 문화재를 한국적 화풍으로 표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펜화가 김영택 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펜화가 김영택 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펜화가 김영택 씨가 13일 오후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76세.

고인은 역사적 고증을 거쳐 우리 건축 문화재를 펜으로 복원하는 데 독보적인 업적을 남겼다.

1945년 인천에서 태어난 그는 홍익대 미술대학을 졸업하고 숭실대 대학원에서 경영학 석사과정을 마쳤다.

산업디자이너로 활동을 시작한 그는 1993년 국제상표센터가 세계 정상급 그래픽 디자이너에게 주는 '디자인 앰배서더' 칭호를 받을 정도로 인정받았다.

디자이너로 성공했지만 우연히 펜화를 접하고 화가로 나섰다. 펜화는 펜촉을 사포로 갈아 0.05㎜, 0.03㎜ 굵기로 만든 뒤 도화지에 선을 50만∼80만번 그어 완성하는 작업이다.

고인은 서양에서 시작된 펜화를 독학으로 연구하고 전국을 돌며 우리 문화재를 한국적 화풍으로 표현했다.

화재로 소실됐던 숭례문의 1910년대 전경을 비롯해 양산 통도사, 해인사 일주문, 광화문, 밀양 영남루, 경주 황룡사 9층 목탑 등 소중한 전통 건축물을 완벽하게 재현했다. 현재 모습 그대로가 아니라 유실되거나 손실된 부분을 온전하게 되살렸다.

한국펜화가협회 회장을 맡는 등 펜화 활성화에도 힘을 쏟았다.

유족으로는 부인 이종란 씨와 아들 김한열(하나사인몰 대표), 김준범(필코리아) 씨가 있다. 빈소는 인천 청기와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15일 오전. ☎ 032-583-4444.

펜화가 김영택 씨가 그린 광화문 [연합뉴스 자료사진]

펜화가 김영택 씨가 그린 광화문 [연합뉴스 자료사진]

doub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