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지지층 폭력시위 우려에 "폭력과 위법행위는 안돼"

송고시간2021-01-14 04:51

바이든 취임앞 무장시위 우려속 성명…하원 탄핵소추안 토론중 발표

백악관에서 취재진 만나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백악관에서 취재진 만나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

(워싱턴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텍사스주로 떠나기 위해 백악관 사우스론에 대기하는 전용 헬기 마린원 탑승을 앞두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jsmoon@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을 앞두고 폭력사태 우려가 제기되는 것과 관련해 "어떤 폭력도 있어선 안 된다"고 자제를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성명을 내고 더 많은 시위가 있을 것이라는 보도가 있다고 한 뒤 "나는 어떤 종류의 폭력이나 위법행위, 공공기물 파손이 있어선 안 된다고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것은 내가 지지하는 것이 아니고 미국이 지지하는 것도 아니다"라며 "나는 모든 미국인이 긴장을 완화하고 노여움을 진정시키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날 성명은 오는 20일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을 앞두고 취임식이 열리는 워싱턴DC를 비롯해 미 전역에서 트럼프 대통령 지지층의 무장 시위가 계획되고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는 와중에 나온 것이다.

현재 워싱턴DC에는 비상사태가 선포되고 1만5천 명의 주방위군이 투입되는가 하면, 백악관과 의사당 주변의 경비가 대폭 강화되는 등 극도의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이 성명은 하원이 지난 6일 5명의 사망자를 낸 의회 난입 사태를 선동한 책임을 물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표결하기 위한 토론 절차를 진행하는 도중에 발표된 것이기도 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의 탄핵 추진에 대해 "정말 터무니 없다. 정치 역사상 가장 큰 마녀사냥의 연속"이라고 강력 비난했다.

또 지난 6일 시위대 앞 자신의 연설이 의사당 난입을 부추겼다는 지적에 대해 자신의 발언이 "완전히 적절했다"며 선동 책임을 부인했다.

jbr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