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국, '코로나 백신 속도전'…24시간 접종센터 연다

송고시간2021-01-13 23:11

beta

영국 정부가 최대한 빨리 많은 인원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기 위해 24시간 연중무휴(24/7)로 운영되는 백신 센터를 열기로 했다.

키어 스타머 노동당 대표는 정부가 시범적으로 24시간 운영되는 백신 센터를 열 것이라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언제부터 대중이 이용 가능할지를 존슨 총리에게 물었다.

존슨 총리는 영국이 유럽 내 다른 어떤 나라보다 더 많은 백신을 접종하는 등 "매우 빠르게 진행하고 있다"면서도 "현재는 백신 공급이 제한 요소"라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아스트라제네카, 곧 1주일에 200만회분 백신 공급

신설 대형 코로나19 백신 접종센터 찾은 존슨 영국 총리
신설 대형 코로나19 백신 접종센터 찾은 존슨 영국 총리

(브리스틀 AP/텔레그래프=연합뉴스) 보리스 존슨(가운데) 영국 총리가 11일(현지시간) 런던 남서부 브리스틀의 애슈턴 게이트 스타디움에 최근 설치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센터에서 첫 접종자 캐롤라인 쿡(왼쪽)이 주사를 맞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영국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잉글랜드 지역에 이곳을 포함, 대규모 접종 센터 7곳을 신설했다. apex2000@yna.co.kr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 정부가 최대한 빨리 많은 인원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기 위해 24시간 연중무휴(24/7)로 운영되는 백신 센터를 열기로 했다.

13일(현지시간) 스카이 뉴스, BBC 방송에 따르면 보리스 존슨 총리는 이날 하원 '총리 질의응답'(Prime Minister's Questions·PMQ)에 참석해 이같은 입장을 나타냈다.

키어 스타머 노동당 대표는 정부가 시범적으로 24시간 운영되는 백신 센터를 열 것이라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언제부터 대중이 이용 가능할지를 존슨 총리에게 물었다.

이에 존슨 총리는 "가능한 한 최대한 빨리 열 것"이라며 맷 행콕 보건장관이 정해진 절차에 따라 구체적인 사항을 내놓을 것이라고 답변했다.

존슨 총리는 영국이 유럽 내 다른 어떤 나라보다 더 많은 백신을 접종하는 등 "매우 빠르게 진행하고 있다"면서도 "현재는 백신 공급이 제한 요소"라고 설명했다.

존슨 총리는 현재 233곳의 대형병원, 1천곳의 지역보건의(GP) 병원, 200곳의 약국과 50곳의 대규모 백신 센터가 구축됐다고 밝혔다.

옥스퍼드대-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공급도 계속 확대될 예정이다.

톰 키스-로치 아스트라제네카 UK 대표는 이날 하원 위원회에서 "현재까지 110만 도스를 공급했으며, 물량을 계속 확대하고 있다"면서, 매주 200만 도스 공급 목표 달성이 임박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올해 1분기 중 수천만 도스를, 올해 전체로는 당초 약속했던 1억 도스를 영국에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pdhis9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