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인이상 모임금지' 어떻게 되나…당국 "조정안 16일 발표"

송고시간2021-01-13 18:37

beta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를 억제하기 위해 취한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에 관한 후속 조치를 오는 16일 발표키로 하면서 연장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13일 코로나19 상황 정례 브리핑에서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 부분을 유지할지, 완화할지는 논의를 거쳐 토요일(16일)에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와 함께 오는 16일에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도 발표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수도권 2.5단계·비수도권 2단계 연장-완화 여부도 주목

확진자 이틀 연속 500명대…더딘 감소세
확진자 이틀 연속 500명대…더딘 감소세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이틀 연속 500명대를 유지하며 더딘 감소세를 보이고 있는 13일 오전 서울시청 앞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기 위한 시민들이 줄을 서 있다. 2021.1.13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를 억제하기 위해 취한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에 관한 후속 조치를 오는 16일 발표키로 하면서 연장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연말연시 방역대책'의 일환으로 도입된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는 17일 종료될 예정이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13일 코로나19 상황 정례 브리핑에서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 부분을 유지할지, 완화할지는 논의를 거쳐 토요일(16일)에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윤 반장은 "감염 재생산지수로 대표되는 지표는 분명히 감소 추세에 있고, (이는) 특별방역 대책의 효과도 일부 나타나는 것으로 판단한다"면서 "이에 조치가 완화됐을 때 다시 증가할 가능성, 재유행의 가능성이 존재하기 때문에 앞으로 어떻게 될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중수본에 따르면 최근 5명 이상 규모의 집단발병 사례는 줄고 확진자와 접촉에 따른 개별 감염 사례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

윤 반장은 이를 언급하면서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관리 효과도 있겠지만 무엇보다도 5명 이상 소모임을 금지한 것이 어느 정도 기여한 게 아닌가 판단한다"고 평가했다.

정부는 이와 함께 오는 16일에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도 발표한다.

현행 수도권 2.5단계와 비수도권 2단계 조치는 지난달 8일부터 시행돼 같은 달 28일 종료될 예정이었으나 확산세가 꺾이지 않자 이달 3일까지로 한 차례 연장된 데 이어 오는 17일까지로 재연장된 상태다.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