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개인정보위, '이루다' 개발사 스캐터랩 현장 조사 착수

송고시간2021-01-13 16:35

beta

개인정보보호위원회가 인공지능(AI) 챗봇 '이루다' 개발사인 스타트업 스캐터랩에 대한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했다.

13일 IT업계에 따르면, 개인정보위 관계자들은 이날 오후 현재 서울 성동구 스캐터랩 사무실을 방문해 현장 조사를 벌이고 있다.

개인정보위는 스캐터랩이 '이루다'를 개발하는 과정에서 고객들 개인정보를 소홀히 다뤄 개인정보보호법을 어겼다는 의혹을 조사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KISA도 동행해 기술 지원…개인정보보호법 위반 의혹

AI 챗봇 '이루다' 서비스 잠정 중단
AI 챗봇 '이루다' 서비스 잠정 중단

[이루다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개인정보보호위원회가 인공지능(AI) 챗봇 '이루다' 개발사인 스타트업 스캐터랩에 대한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했다.

13일 IT업계에 따르면, 개인정보위 관계자들은 이날 오후 현재 서울 성동구 스캐터랩 사무실을 방문해 현장 조사를 벌이고 있다.

개인정보위는 스캐터랩이 '이루다'를 개발하는 과정에서 고객들 개인정보를 소홀히 다뤄 개인정보보호법을 어겼다는 의혹을 조사한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도 현장 조사에 동행했다. KISA는 개인정보위 조사를 기술적으로 지원한다.

스캐터랩 서울 성동구 사무실 [촬영 이효석]

스캐터랩 서울 성동구 사무실 [촬영 이효석]

스캐터랩은 연애 분석 앱 '연애의 과학'으로 이용자들의 카카오톡 데이터를 수집해 이루다 개발에 썼는데, 이 과정에서 개인정보보호법을 어겼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연애의 과학 앱 이용자와 이용자의 연인에게 개인정보 이용·활용 동의를 제대로 받지 않은 점, 데이터를 이루다 재료로 쓰는 과정에 익명화(비식별화)를 제대로 하지 않은 점 등이 핵심이다.

또 스캐터랩은 연인들 대화 데이터를 사내 메신저에 부적절하게 공유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이루다 관련 개발 기록을 오픈소스 공유 플랫폼 '깃허브'에 공유했는데 여기서도 익명화를 제대로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연애의 과학 이용자들은 스캐터랩이 개인정보를 유출했다면서 집단소송을 준비하고 있다.

이용자들은 스캐터랩이 카톡 데이터를 전량 파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는 중이다.

h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