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0년간 한센인에 바친 의술…유동수 전 서울대치과병원장 별세

송고시간2021-01-13 14:41

beta

한평생을 한센병 환자의 치과 치료에 매진한 유동수 전 서울대치과병원장이 13일 별세했다.

1933년 태어난 고인은 서울대학교 치과대학을 졸업하고, 1965년부터 서울대학교 치과대학 교수로 재직해 1986년부터 1990년까지 서울대학교병원 치과진료부 원장을 역임했다.

고인은 1969년 소록도에서 첫 봉사활동을 시작한 이래 이제껏 한센인의 치료에 힘써 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나환자를 구한다' 한국구라봉사회 창립…3만4천여명 한센인 치료

(서울=연합뉴스) 유동수 전 서울대치과병원장. 2021.01.13. [서울대치과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유동수 전 서울대치과병원장. 2021.01.13. [서울대치과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한평생을 한센병 환자의 치과 치료에 매진한 유동수 전 서울대치과병원장이 13일 별세했다. 향년 87세.

1933년 태어난 고인은 서울대학교 치과대학을 졸업하고, 1965년부터 서울대학교 치과대학 교수로 재직해 1986년부터 1990년까지 서울대학교병원 치과진료부 원장을 역임했다.

고인은 1969년 소록도에서 첫 봉사활동을 시작한 이래 이제껏 한센인의 치료에 힘써 왔다.

당시 고인은 일본 오사카대학 객원교수로 머물고 있었는데, 동료 일본인 교수가 소록도병원에서 한센병 환자들을 치료한 사진을 보여주자 '한국 의사들이 가만히 있으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어 그 길로 봉사에 나섰다고 한다.

한센병은 잘 먹고 영양상태가 좋으면 나을 수 있는 병이었지만 당시에는 치과에서 한센인을 꺼리는 경우가 많아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했다. 한센인들은 치과 치료를 받지 못해 이가 상하면 뽑는 수밖에 없었고 이로 인한 치아 상실로 영양 섭취가 어려워지는 악순환을 겪고 있었다.

이런 한센인들에게 씹는 기쁨과 건강을 되찾아주기 위해 유 교수는 1969년 소록도 봉사에 나서며 '나환자를 구한다'는 뜻을 가진 한국구라봉사회를 창립했다.

(서울=연합뉴스) 한국구라봉사회의 한센인 치과 치료 봉사 모습. 2021.01.13. [서울대치과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한국구라봉사회의 한센인 치과 치료 봉사 모습. 2021.01.13. [서울대치과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구라봉사회가 학내 서클이었을 때는 지도교수로, 1982년 사단법인이 된 이후에는 회장으로서 50년이 넘는 세월을 한센인 치과 치료에 몰두했다. 구라봉사회에서 치과 치료를 받은 한센인은 3만4천여명, 제작한 의치는 4천700여개에 이른다.

고인은 한센인의 치과 치료에 매진해 온 공로를 인정받아 1988년에는 '국민훈장목련장'을, 1996년에는 대통령 표창을, 2017년에는 아산사회복지재단에서 '아산상 의료봉사상'을 수상했다.

유족은 부인 김성희씨와 자녀 유임봉, 유임숙, 유임정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 2호실에 마련됐으며 구라봉사회 사단법인장으로 치를 예정이다. 발인은 15일. ☎ 02-2072-2020

jand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