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소기업 CEO 90% "올해 경제, 작년보다 심각하거나 비슷"

송고시간2021-01-13 12:00

beta

중소기업 최고경영자(CEO) 10명 중 9명은 올해 국내 경제 상황이 지난해보다 심각하거나 비슷할 것으로 전망했다.

13일 중소기업중앙회에 따르면 지난 4~7일 411개 중소기업 CEO를 대상으로 2021년 경영 전망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7.7%는 올해 경제 상황이 지난해보다 심각할 것이라고 답했다.

올해 경제 악화의 가장 큰 이유로는 국내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내수 부진 지속이, 대외적으로 전 세계적 성장률 둔화가 꼽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난해 대비 올해 경제전망
지난해 대비 올해 경제전망

[중소기업중앙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중소기업 최고경영자(CEO) 10명 중 9명은 올해 국내 경제 상황이 지난해보다 심각하거나 비슷할 것으로 전망했다.

13일 중소기업중앙회에 따르면 지난 4~7일 411개 중소기업 CEO를 대상으로 2021년 경영 전망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7.7%는 올해 경제 상황이 지난해보다 심각할 것이라고 답했다.

또 비슷할 것이라는 답변은 41.8%에 달했지만 양호할 것이란 전망은 10.5%에 그쳤다.

올해 경제 악화의 가장 큰 이유로는 국내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내수 부진 지속이, 대외적으로 전 세계적 성장률 둔화가 꼽혔다.

47.4%는 올해 매출액이 작년과 비슷할 것으로, 37.0%는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경영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대내외 요인(복수 응답)으로는 전반적인 경기심리회복 여부(71.0%), 정부의 정책지원 여부(46.2%), 기업 운영요건 충족 여부(33.6%) 등을 들었다.

올해 정부와 국회에 바라는 중소기업 지원 정책으로 내수 활성화 지원, 정책금융·세제 지원 강화, 기업 활동에 대한 과도한 규제 입법 완화, 주 52시간 근무제 보완 등의 순으로 제시했다.

kak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