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정부 "총비서 추대 北 김정은 '국무위원장' 호칭 유지"

송고시간2021-01-12 15:34

beta

일본 정부는 노동당 총비서로 추대된 북한 김정은의 호칭으로 '국무위원장'을 계속 유지하기로 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은 12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8차 노동당 대회에서 총비서로 추대된 김정은의 호칭이 변경될지를 묻자, "일본 정부로서는 김정은 씨에 대해 국무위원장이라는 호칭을 사용해왔다"며 "이런 입장은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가토 관방 "북한에 8차 노동당 대회 어떤 의미인지 계속 주시"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 정부는 노동당 총비서로 추대된 북한 김정은의 호칭으로 '국무위원장'을 계속 유지하기로 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은 12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8차 노동당 대회에서 총비서로 추대된 김정은의 호칭이 변경될지를 묻자, "일본 정부로서는 김정은 씨에 대해 국무위원장이라는 호칭을 사용해왔다"며 "이런 입장은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에서 국무위원장은 국가 직책이며, 총비서는 노동당 직책이다.

일본 정부는 국가 직책을 계속 사용한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가토 관방장관은 김 위원장이 지난 5일 개막한 당 대회 보고를 통해 핵무기 소형·경량화와 원자력 잠수함 개발 등을 언급한 사실도 거론하면서 "북한에 이번 당 대회가 어떤 의미가 있는지를 포함해 계속 동향을 주시하겠다"고 말했다. (취재보조: 무라타 사키코 통신원)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로 추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로 추대

(서울=연합뉴스) 북한 최고지도자 김정은이 노동당 총비서로 추대됐다고 노동신문이 11일 보도했다. 노동신문은 1면에 김정은 사진과 함께 총비서 추대를 결정한 노동당 8차 당대회 6일 차 회의 내용을 전했다. [조선중앙TV 화면] 2021.1.11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