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 재확산 비상' 중국서 입국자 4주격리 지역도 나와

송고시간2021-01-12 11:39

beta

중국에서 허베이성, 랴오닝성 등 중국 북부 지역에서 코로나19 재확산 속도가 빨라지면서 당국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해외 입국자 격리 기간을 최대 4주로 늘린 지역도 나왔다.

12일 한국 교민 사회에 따르면 중국 장쑤성 정부는 지난 10일부터 해외 입국자의 격리 기간을 기존의 2주에서 4주로 연장했다.

장쑤성의 한 한국 교민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시 정부를 통해 4주 격리 정책 시행에 관한 소식을 전달받았다"며 "해당 지역 교민들이 관련 내용을 서로 적극적으로 공유하고 있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장쑤·구이저우성 등 시행…국적 불문 2주 시설격리+2주 자가격리

상하이 격리시설 객실 안에서 바라본 복도의 방역 요원들
상하이 격리시설 객실 안에서 바라본 복도의 방역 요원들

[촬영 차대운]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에서 허베이성, 랴오닝성 등 중국 북부 지역에서 코로나19 재확산 속도가 빨라지면서 당국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해외 입국자 격리 기간을 최대 4주로 늘린 지역도 나왔다.

12일 한국 교민 사회에 따르면 중국 장쑤성 정부는 지난 10일부터 해외 입국자의 격리 기간을 기존의 2주에서 4주로 연장했다.

이에 따라 해외에서 중국으로 온 이들은 2주간 지정 호텔에서 집중 격리를, 나머지 2주는 자택에서 자가 격리를 해야 한다.

현지 보건 당국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결과가 나와 지정 호텔을 떠나 자가 격리로 전환한 이들을 상대로 또 두 차례에 걸쳐 코로나19 확진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조치는 국적을 불문하고 중국인과 외국인 입국자 모두에게 동일하게 적용된다.

장쑤성의 한 한국 교민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시 정부를 통해 4주 격리 정책 시행에 관한 소식을 전달받았다"며 "해당 지역 교민들이 관련 내용을 서로 적극적으로 공유하고 있다"고 전했다.

남부 구이저우성도 지난 8일부터 입국자를 대상으로 14일의 집중 격리에 이어 14일의 자가 격리를 추가로 요구하고 있다.

그간 중국의 각 지방정부는 통상 입국자들에게 2주간의 격리를 요구했다.

하지만 최근 들어서는 베이징 등 일부 지역이 2주간의 집중 격리에 이어 1주일간의 자가격리 또는 자가격리에 준하는 건강 관찰 조치를 요구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다.

여기에서 나아가 장쑤성과 구이저우성처럼 입국자들에게 한 달에 가까운 4주 격리를 요구한 것도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이처럼 중국이 입국자들을 상대로 한 격리를 강화하는 것은 최근 중국에서 코로나19가 빠르게 재확산 중인 상황과 관련이 있다.

수도 베이징과 가까운 허베이성의 성도(省都) 스자좡(石家莊)에서 최근 수백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자 중국은 인구 1천100만명의 대도시인 스자좡 등 일부 도시를 봉쇄하고 주민들의 외출을 금지했다.

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