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시생모임 '폭행 부인' 박범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

송고시간2021-01-12 10:00

사무실 들어서는 박범계 법무장관 후보자
사무실 들어서는 박범계 법무장관 후보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이달 11일 서초동 서울고검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2021.1.12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부터 5년 전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고시생 모임이 "허위사실로 고시생들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박 후보자를 검찰에 고소했다.

사법시험 존치를 위한 고시생모임은 12일 대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 후보자를 출판물 등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다'고 밝혔다.

"폭행보다 더한 건 거짓말"…고시생모임, 박범계 명예훼손 고소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zFm868aLq-Y

이들은 "박 후보자는 2016년 11월 고시생을 폭행한 게 사실인데도 출근길 언론 인터뷰에서 '폭행은 없었고, 오히려 고시생들에게 맞을 뻔했다'고 말했다"며 "이 허위사실이 신문과 방송에 보도돼 고소인의 명예가 심각하게 훼손됐다"고 주장했다.

고시생모임에 따르면 2016년 11월 23일 밤 일부 고시생들이 박 후보자가 머물던 영등포구의 한 오피스텔 앞에서 후보자를 만나 사법시험 존치를 호소하자 박 후보자가 "너희 배후가 누구냐"라며 한 고시생의 옷을 붙잡고 흔들었다는 것이다.

이에 박 후보자는 폭행 의혹을 거듭 부인하며 구체적인 경위는 인사청문회장에서 밝히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고시생모임 대표 "박범계, 추악한 거짓말…사과 안하면 고소"
고시생모임 대표 "박범계, 추악한 거짓말…사과 안하면 고소"

이종배 대표가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게 2016년 11월 보낸 문자메시지. 2021.1.12 [이종배 대표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