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든 국정 드라이브 방해될라…탄핵 투트랙 전략 고심

송고시간2021-01-12 09:54

beta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새 행정부의 국정 어젠다 추진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 절차를 동시에 진행하는 방안을 상원과 논의하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델라웨어주 한 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을 받고 "오늘 상·하원 측과 논의를 했다"라면서 "하원이 탄핵안을 처리해 상원에 송부했을 때 절차를 두 갈래로 나눌 수 있는지가 문제"라고 설명했다.

상원이 탄핵 심리를 진행하는 동시에 내각 지명자를 인준하고 코로나19 추가 경기부양안도 처리하는 '투트랙' 전략이 가능한지 고심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상원서 탄핵절차·지명자 인준 및 부양안 처리 동시진행 희망"

"트럼프, 대통령직 있어선 안돼" 소신 밝히는 바이든
"트럼프, 대통령직 있어선 안돼" 소신 밝히는 바이든

(뉴어크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1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의 한 병원에서 자국 제약사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을 공개리에 마친 뒤 발언하고 있다. 미국 민주당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발의하고 약 2시간 뒤에 백신을 접종한 바이든 당선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대통령)직에 있어서는 안된다고 본다"고 말했다. leekm@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새 행정부의 국정 어젠다 추진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 절차를 동시에 진행하는 방안을 상원과 논의하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델라웨어주 한 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을 받고 "오늘 상·하원 측과 논의를 했다"라면서 "하원이 탄핵안을 처리해 상원에 송부했을 때 절차를 두 갈래로 나눌 수 있는지가 문제"라고 설명했다.

이어 "하루의 반은 탄핵을 다루고 (나머지) 반은 지명자 인준과 부양안 추진에 쓸 수 있을까"라면서 "그게 내가 희망하고 기대하는 바"라고 덧붙였다.

상원이 탄핵 심리를 진행하는 동시에 내각 지명자를 인준하고 코로나19 추가 경기부양안도 처리하는 '투트랙' 전략이 가능한지 고심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런 발언은 의회가 당분간 트럼프 대통령 탄핵 절차에 매진하면 취임 직후 새 행정부의 국정 운영에 제동이 걸릴 수 있다는 우려와 무관치 않다.

이날 민주당 하원 의원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소추안을 공식 발의했다. 오는 13일 표결에 부칠 예정인 탄핵안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6일 의회 난동 사태와 관련해 내란을 선동했다는 혐의가 적시됐다.

민주당이 다수당인 하원에서 탄핵안은 무난히 통과될 전망이지만, 공화당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는 상원이 빨라도 19일 소집될 것이란 입장을 밝힌 상황이다.

자칫 20일 출범하는 새 행정부가 시작부터 탄핵 정국을 맞닥뜨릴 수 있는 것이다.

이 경우 각 부처 장관 지명자에 대한 상원 인준과 경기부양안 처리가 탄핵 심리에 밀려 지연될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미 의회 주변에서 트럼프 탄핵 시위 벌이는 시민
미 의회 주변에서 트럼프 탄핵 시위 벌이는 시민

(워싱턴 AFP=연합뉴스) 지난 1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연방의회 의사당 앞에서 한 시민이 '탄핵'(IMPEACH)이란 단어가 적힌 깃발을 들고 의회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탄핵할 것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지난 6일 발생한 트럼프 대통령 극렬 지지자들의 연방의회 난입 사태 여파로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20일 임기 만료를 앞두고 직무 박탈, 자진 사퇴, 탄핵 추진 등의 압박을 받고 있다. knhknh@yna.co.kr

민주당 내부에서도 탄핵 절차의 속도를 둘러싸고 의원들의 입장이 갈린다.

일부 의원들은 탄핵 드라이브에 속도를 내면 바이든 당선인의 핵심 공약인 국민 통합이 더욱 어려워질 것으로 우려한다고 WP는 설명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의회 난입 사태와 관련해 책임을 지지 않는 이상 국민 통합은 불가능하다는 입장도 만만치 않다.

이날 바이든 당선인은 상원 측에 탄핵 심리가 진행되는 와중에 다른 업무를 수행하는 게 규정상 가능한지 문의했지만 아직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young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