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달러 환율 상승 출발…1,090원대 후반 등락

송고시간2021-01-12 09:32

beta

12일 오전 원/달러 환율이 오름세로 출발해 1,090원대 후반에서 움직이고 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이날 오전 9시 26분 현재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1.9원 오른 달러당 1,099.20원이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미 달러 반등 속 원/달러 환율도 지지력을 유지하는 가운데 코스피 지수 등락과 증시 외국인 동향이 환율에 변동성을 제공할 것"이라며 "오늘 환율은 위안화 환율과 증시 흐름을 주목하며 1,090원대 중후반 중심 등락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외환] 원/달러 환율 상승 (GIF)
[외환] 원/달러 환율 상승 (GIF)

[제작 남궁선.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12일 오전 원/달러 환율이 오름세로 출발해 1,090원대 후반에서 움직이고 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이날 오전 9시 26분 현재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1.9원 오른 달러당 1,099.20원이다.

환율은 0.7원 오른 1,098.0원으로 출발했다. 이후 1,097∼1,099원 선에서 오르내리고 있다.

최근 미 국채 금리 상승에 연동한 글로벌 달러 반등 흐름이 원/달러 환율에 상승 압력을 가하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미국 차기 행정부의 대규모 부양책 추진 예상과 함께 기대 인플레이션이 높아지면서 미 국채 장기 금리가 상승하고 있다. 이에 동조해 여타 통화 대비 달러 자산으로 자금 유입세가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전날 코스피 증시에서 7천억원 넘는 주식을 순매도한 외국인의 증시 매도세가 지속될지 여부도 관심사다. 전날 외국인은 국내 증시에서 약 7천119억원을 팔아치웠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미 달러 반등 속 원/달러 환율도 지지력을 유지하는 가운데 코스피 지수 등락과 증시 외국인 동향이 환율에 변동성을 제공할 것"이라며 "오늘 환율은 위안화 환율과 증시 흐름을 주목하며 1,090원대 중후반 중심 등락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같은 시각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1,055.17원이다. 전날 오후 3시30분 기준가(1,053.73원)에서 1.44원 올랐다.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