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오후 6시까지 전국서 422명 확진…어제보다 106명 많아

송고시간2021-01-11 18:43

beta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의 확산세가 한풀 꺾였지만 11일에도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422명으로 집계됐다.

같은 시간에 집계된 316명보다 106명 많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 140명-경기 134명-인천 21명…수도권 295명, 비수도권 127명

영암군, 대불산단 근로자 전수검사
영암군, 대불산단 근로자 전수검사

(영암=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11일 오후 전남 영암군 삼호농어촌복합체육관에 설치된 대불산단 근로자 대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근로자들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고 있다. 영암군은 대불산단 등 6곳에 임시 선별 검사소를 설치해 지역사회 감염확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차원에서 대불국가산단 외국인과 내국인 근로자 등 1만5천여 명 전수검사에 들어갔다. 2021.1.11 iso64@yna.co.kr

(전국종합=연합뉴스) 임화섭 이정훈 신재우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의 확산세가 한풀 꺾였지만 11일에도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422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316명보다 106명 많다.

확진자의 지역 분포를 보면 수도권이 295명(69.9%), 비수도권이 127명(30.1%)이다.

시도별로 보면 서울 140명, 경기 134명, 경남 42명, 인천 21명, 부산 17명, 대구·충북 각 15명, 경북 8명, 강원 7명, 광주 6명, 울산 5명, 대전·전북 각 4명, 충남 3명, 제주 1명이다. 17개 시도 가운데 전남과 세종에서는 아직 신규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12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확진자 발생 흐름상 500명 안팎, 많으면 600명에 육박할 수도 있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자정까지 135명이 늘어 총 451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새해 들어 신규 확진자는 이틀을 제외하고는 모두 1천명 아래를 나타냈지만, 지역사회 곳곳에서 크고 작은 감염이 잇따르고 있어 안심하기에는 이른 상황이다.

신규 확진자는 이달 1일부터 일별로 1천27명→820명→657명→1천20명→714명→838명→869명→674명→641명→664명→451명을 기록했다.

최근 1주일(1.5∼11) 상황만 보면 신규 확진자가 하루 평균 693명꼴로 발생한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655명으로, 거리두기 3단계 기준(전국 800명∼1천명 이상)을 벗어났다.

일평균 신규 확진자 수가 600명대로 떨어진 것은 지난달 초순 이후 약 한 달만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대전에서 경북 상주 BTJ열방센터(열방센터) 관련 확진자가 3명 늘어 지역 내 감염자가 94명으로 늘어나는 등 열방센터발(發) 확진자가 전국 곳곳에서 확인됐다.

지난 9일 기준으로 열방센터 관련 확진자는 505명이었으나, 시간이 갈수록 감염 규모가 커지고 있다.

이밖에 이날 충북 음성 소망병원, 인천 계양구 요양병원, 부천 심곡동 교회, 부산 영도구 파랑새노인건강센터 등 기존 집단감염 발생 시설에서 감염자가 추가로 나왔다.

대화하는 의료진
대화하는 의료진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11일 오전 용산구청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대화하고 있다.
이날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전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665명이다. 지난 8∼9일(674명, 641명)에 이어 사흘 연속 600명대를 기록했다. 2021.1.11 xyz@yna.co.kr

withwit@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