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의회경찰국장 "폭동 막을 주방위군 투입 윗선에서 막혔다"(종합)

송고시간2021-01-11 16:13

beta

미국 보안당국과 국방부 관리들이 시위대의 의회 진입을 막기 위한 주방위군 대기를 막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의회폭동에 책임을 지고 사의를 밝힌 스티븐 선드 의회경찰국장은 11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인터뷰에서 대선결과를 인증한 상·하원 합동회의가 열리기 이틀 전인 지난 4일 의사당 보호를 위한 워싱턴DC 주방위군의 대기를 요청했으나 보안당국 관리들이 거부했다고 밝혔다.

선드 국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워싱턴DC로 불러들인 대선불복 시위대의 규모가 예전보다 클 것이라는 경찰 정보가 있었음에도 상급자들이 주방위군을 대기하도록 하는 공식 절차를 주저했다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상급자들 주저, 당일 국방부도 지원요청에 거부·지연"

경찰 책임자·국방부 '군투입 모양새 안좋다' 뭉그적

국방부 '의회경찰 상황오판 따른 결과' 책임회피성 입장

의회폭동으로 이어진 친트럼프 시위대의 대선결과 불복 시위[AP=연합뉴스 자료사진]

의회폭동으로 이어진 친트럼프 시위대의 대선결과 불복 시위[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미국 보안당국과 국방부 관리들이 시위대의 의회 진입을 막기 위한 주방위군 대기를 막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의회폭동에 책임을 지고 사의를 밝힌 스티븐 선드 의회경찰국장은 11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인터뷰에서 대선결과를 인증한 상·하원 합동회의가 열리기 이틀 전인 지난 4일 의사당 보호를 위한 워싱턴DC 주방위군의 대기를 요청했으나 보안당국 관리들이 거부했다고 밝혔다.

선드 국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워싱턴DC로 불러들인 대선불복 시위대의 규모가 예전보다 클 것이라는 경찰 정보가 있었음에도 상급자들이 주방위군을 대기하도록 하는 공식 절차를 주저했다고 주장했다.

하원 보안 책임자인 폴 어빙은 시위를 앞두고 비상사태를 공식 선언하는 것 같은 모양새가 좋지 않다는 이유로 요청을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상원 보안 책임자인 마이클 스텐저는 만일의 사태를 위해 상황을 주시해달라고 주방위군에 비공식 협조를 구하는 방안을 권한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주방위군은 대기하지 않았고 의회난입과 유혈사태가 발생한 지 한참 뒤에야 현장에 도착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을 지지하는 시위대는 지난 6일 상·하원 합동회의가 열리던 의사당에 쳐들어가 폭동을 일으켰다.

미국 내에서는 그 과정에서 경찰 대응이 부실했던 까닭을 두고 적지 않은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이 시위대의 폭력 사태를 선동했다고 보고 탄핵을 추진하고 있다.

사상 초유의 시위대 점거 사태 빚어진 미 의사당[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사상 초유의 시위대 점거 사태 빚어진 미 의사당[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사태 당일 8천명에 달하는 친트럼프 시위대는 백악관 근처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결과 불복 연설을 들은 뒤 의사당으로 행진했다.

의회 경찰의 규모는 1천400명에 불과해 의사당 서쪽의 저지선이 시위대와 대치가 시작된 지 15분 만에 뚫리고 말았다.

선드 국장은 "(애초에 요청했다가 거부당한) 주방위군이 있었다면 협력 기관들에서 추가 경찰력이 도착할 때까지 시위대를 더 오래 제지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의회폭동 당일에도 5차례에 걸쳐 지원을 요청했으나 그때는 국방부 관리들이 미적거렸다고 강조했다.

친트럼프 시위대는 오후 2시 직전에 의사당에 침입했다. 워싱턴DC 경찰이 오후 2시26분께 경찰관 수백명을 보냈으나 역부족이었다.

선드 국장은 워싱턴DC 정부의 관리들, 미국 국방부 관리들과의 전화회의에서 긴급 지원을 요청했으나 관리들이 난색을 보였다고 주장했다.

그는 회의에 참석한 월터 피아트 육군 중장이 라이언 매카시 육군장관에게 요청을 승인해달라고 건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피아트 중장은 "주방위군이 의사당을 배경으로 경찰과 함께 서 있는 모양새가 좋지 않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선드 국장은 "상황이 대단히 심각하다"는 말을 되풀이하며 워싱턴DC 시장의 비서실장에게도 전화를 걸어 간청을 거듭했다고 회고했다.

앞서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는 CNN방송 인터뷰에서 의회폭동 때 거의 몇 분 만에 워싱턴DC에서 주방위군 지원 요청이 있었지만 국방부 승인이 90분이나 지연됐다고 밝혔다.

호건 주지사는 주방위군이 준비돼 있었지만 중앙정부 승인을 얻지 못해 워싱턴DC 경계선을 넘을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워싱턴DC 주방위군은 워싱턴DC, 메릴랜드주, 버지니아주에 나뉘어 상주하고 있다.

시위대 진압을 위해 뒤늦게 워싱턴DC에 투입된 주방위군[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시위대 진압을 위해 뒤늦게 워싱턴DC에 투입된 주방위군[AFP=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방부 관리들은 문제의 책임이 의회경찰의 사태파악 실패에 있다는 취지로 화살을 돌렸다.

이들 관리는 워싱턴DC 주방위군의 지원을 사전에 요청하거나 주방위군을 대기하도록 하는 폭동방지 대응계획을 요구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위대가 의사당에 쳐들어가기 직전에야 의회경찰이 주방위군을 보내달라고 긴급요청을 해왔다면서 주방위군은 경찰처럼 신속대응 태세가 갖춰지지 않은 병력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조너선 호프먼 국방부 대변인은 "우리는 의회 경찰과 연방 법집행기관이 제공하는 사태 분석에 의존한다"며 "의회경찰은 자신들의 사태분석을 토대로 인원이 충분하다고 보고 요청을 하지 않은 것"이라고 말했다.

선드 국장은 의회에서 발생한 폭력 사태를 막지 못한 데 책임을 지고 오는 16일 자로 국장직에서 물러나기로 한 바 있다. 상·하원 보안 책임자인 어빙과 스텐저도 사임했다.

jang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