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 백신 갈등 없애려면 고위험군 외엔 나이순 접종 효과적"

송고시간2021-01-11 14:00

beta

정부가 2월 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개시를 앞두고 접종 우선순위를 검토하고 있는 가운데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일부 고위험군을 제외하고는 고령자부터 나이순으로 접종하는 것이 효과적일 것이라는 의견을 제기하고 있다.

고위험군 외에 우선 접종 업종이나 대상자를 인위적으로 고르기 시작하면 자칫 의도치 않은 사회적 갈등이 생길 수도 있는 만큼 고령자부터 나이순으로 접종해 갈등 요인을 미리 차단하고 '사망 예방'이라는 목표도 조속히 달성하자는 취지다.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는 11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요양병원 노인 외에는 연령순으로 접종하는 것이 가장 간단하다"며 "따져보면 필수 분야가 아닌 곳이 없다. 누구부터 또는 어디까지가 필수냐고 따지면 미국처럼 갈등이 불거질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부, 접종계획 이달중 확정…의료진·요양시설 고령자 등 우선순위

전문가 "고위험군 접종 후엔 연령별로 내려오면서 접종하는게 쉬워"

스위스에서 최초로 코로나19 백신 접종받은 90세 할머니
스위스에서 최초로 코로나19 백신 접종받은 90세 할머니

(루체른 AFP=연합뉴스) 지난 2020년 12월 23일(현지시간) 스위스 루체른 근처 요양원에 거주 중인 90세 여성이 국내 최초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고 있다. [키스톤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강애란 김서영 기자 = 정부가 2월 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개시를 앞두고 접종 우선순위를 검토하고 있는 가운데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일부 고위험군을 제외하고는 고령자부터 나이순으로 접종하는 것이 효과적일 것이라는 의견을 제기하고 있다.

고위험군 외에 우선 접종 업종이나 대상자를 인위적으로 고르기 시작하면 자칫 의도치 않은 사회적 갈등이 생길 수도 있는 만큼 고령자부터 나이순으로 접종해 갈등 요인을 미리 차단하고 '사망 예방'이라는 목표도 조속히 달성하자는 취지다.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는 11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요양병원 노인 외에는 연령순으로 접종하는 것이 가장 간단하다"며 "따져보면 필수 분야가 아닌 곳이 없다. 누구부터 또는 어디까지가 필수냐고 따지면 미국처럼 갈등이 불거질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기 교수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의 목표는 '사망 예방'인 만큼 고령자부터 나이순으로 접종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며 "우선순위가 복잡하면 어제까지는 경찰이었는데 오늘 퇴직하는 경우 접종을 어떻게 할 것인지 등 갖가지 문제에 봉착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구체적인 접종 순서에 대해서는 "가령 2월에 80세 이상, 3월에 70세 이상이 접종하게끔 하되 앞서 시기를 놓친 사람은 언제든 접종을 할 수 있도록 하면 된다"고 제언했다.

엄중식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도 "고위험군 접종 이후에는 연령별로 내려오면서 접종하는 게 쉽다"고 말했다.

그는 "활동이 많은 청장년층부터 접종하는 게 나을 수도 있겠지만 일반적으로 예방 접종에 있어 20∼30대는 접종률이 낮다"면서 "접종하라고 홍보하는 데 시간을 쓰기보다는 접종 의사가 높고 접종률이 높은 연령대부터 하는 게 낫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백신 맞는 멕시코군 의료진
코로나19 백신 맞는 멕시코군 의료진

(멕시코시티 AFP=연합뉴스) 지난 2020년 12월 27일(현지시간) 멕시코의 수도 멕시코시티의 사관학교에서 군 의료진 한 명이 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

김우주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정부가 치명률을 낮출 것인지, 감염 전파를 막을 것인지 우선순위를 정해 사회적 논의를 빨리 시작했으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그는 "사망률 높은 요양병원 입소자와 감염 위험에도 환자를 진료하는 의료진의 우선 접종에는 동의하지만 사회필수요원이나 취약계층, 그리고 장애인도 우선 접종 대상이 될 수 있다"면서 "의료계뿐만 아니라 민간 영역과도 우선 접종에 대한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현재 글로벌 제약사 등으로부터 5천600만명분의 백신을 확보했으며, 이달 중 구체적인 접종 계획을 확정할 계획이다.

질병관리청은 앞서 코로나19 접종의 목표를 ▲ 보건의료체계 및 국가필수기능 유지 ▲ 이환율 및 사망 감소 ▲ 지역사회 전파 차단 등 3가지로 제시했다.

이에 따른 우선 접종 권장 대상자로는 고위험 의료기관 종사자, 요양시설 거주 고령자, 65세 이상, 19∼64세 가운데 위험도가 중등도 이상인 만성 질환자, 소아청소년 교육·보육시설 종사자 및 직원,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 경찰·소방 공무원·군인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신년사에서 "우선순위에 따라 순서대로 전 국민이 무료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dL3hUVw6994

withwi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