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경찰관들도 의회폭동 관여했나…전역에서 감찰·내사 속출

송고시간2021-01-11 11:25

beta

의회폭동으로 치달은 친트럼프 집회에 참여한 현직 경찰관들이 미국 전역에서 곤욕을 치르고 있다.

1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지난 6일 워싱턴DC에서 열린 시위에 연루돼 해임, 정직 등 징계를 받을 위기에 몰린 경찰관들이 전역에서 속출하고 있다.

일선 경찰서들은 집회에 참가한 경찰관들이 단순 참가를 넘어 불법행위를 저질렀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감찰과 내사에 들어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친트럼프 집회참가 경찰들 해임·정직 등 징계 위기

"표현의 자유 억압·과도한 사생활 감시" 부작용 우려도

경찰관들도 함께 행진했다. 폭동으로 이어진 친트럼프 시위에 참가한 경찰관들이 미국 전역에서 감찰과 내사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로이티=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찰관들도 함께 행진했다. 폭동으로 이어진 친트럼프 시위에 참가한 경찰관들이 미국 전역에서 감찰과 내사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로이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의회폭동으로 치달은 친트럼프 집회에 참여한 현직 경찰관들이 미국 전역에서 곤욕을 치르고 있다.

1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지난 6일 워싱턴DC에서 열린 시위에 연루돼 해임, 정직 등 징계를 받을 위기에 몰린 경찰관들이 전역에서 속출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기 위해 열린 시위는 대선결과 불복을 기치로 걸고 의사당에 난입하는 폭동, 유혈사태로 이어졌다.

일선 경찰서들은 집회에 참가한 경찰관들이 단순 참가를 넘어 불법행위를 저질렀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감찰과 내사에 들어갔다.

캘리포니아주, 워싱턴주, 텍사스주 등지의 경찰은 제보, 소셜미디어 등을 근거로 문제의 경찰관들을 색출하겠다고 공표하고 나섰다.

워싱턴주 시애틀 경찰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집회참가 사실을 알린 경찰관 2명을 직무에서 일시 배제하고 조사에 들어갔다.

시애틀 경찰은 "수정헌법 1조에 따른 모든 합법적 의사표명을 지지하지만 의사당 사건은 불법이었고 다른 경찰관 사망을 불렀다"고 지적했다.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에서는 트럼프 슬로건인 '마가'(MAGA·미국을 더 위대하게)가 새겨진 모자를 쓰고 집회에 나선 경찰관이 현장 사진에 등장해 조사를 받고 있다.

미국 내부에서는 집회 참가와 의사당 난입은 다른 사건이라며 집회 참가를 이유로 경찰관을 징계하는 것은 헌법적 권리인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는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경고도 나오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내부에서는 집회 참가와 의사당 난입은 다른 사건이라며 집회 참가를 이유로 경찰관을 징계하는 것은 헌법적 권리인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는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경고도 나오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뉴햄프셔주 트로이의 경찰서장 데이비드 엘리스는 언론 인터뷰를 했다가 집회참가 사실이 알려져 주민들로부터 사임 압박을 받고 있다.

엘리스 서장은 의사당에 들어가지 않았고 대선결과도 받아들이지만 트럼프 대통령을 2016년부터 지지하고 있다고 항변했다.

텍사스주 벡사에서도 집회 현장에서 트럼프 깃발을 몸에 걸친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린 유치장 관리인이 감찰을 받고 있다.

미국 내에서는 법을 집행하는 공무원들의 불법행위 여부를 확인하는 게 타당하지만 작지 않은 부작용이 뒤따를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헌법적 권리인 표현의 자유, 사생활 보호가 침해될 수 있는 데다가 그렇지 않아도 불안한 경찰에 대한 대중의 신뢰가 더 흔들린다는 것이다.

케이트 레바인 미국 카도소법대 교수는 "대중의 압력 때문에 많은 일이 벌어질 수 있지만 집회참가 징계는 비이성적"이라며 "집회참가 경찰관과 의사당 불법 침입자들 사이에는 엄연한 차이가 있다"고 지적했다.

여론에 편승해 안면인식처럼 사생활 침해 우려를 지닌 기술에 손을 대다가는 감시국가를 정당화하는 지경에 이를 수 있다는 경고도 제기됐다.

레바인 교수는 "가장 힘없고 소외된 사람들이 부담을 떠안게 된다"며 "경찰서 내에서 지금은 마가 지지자들이 두들겨 맞지만 나중에 BLM(흑인 목숨도 소중하다·인종차별 반대 슬로건) 지지자가 대상이 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jangj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ncrGbCoSL-E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