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대 정시 경쟁률 3.82대 1…"소신지원 많아 전년보다 상승"

송고시간2021-01-11 10:58

beta

올해 서울대학교 정시모집 경쟁률이 전년보다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종로학원하늘교육에 따르면 지난 9일 마감된 2021학년도 서울대 정시모집 일반전형에는 789명 정원에 총 3천49명이 지원해 3.8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올해 서울대 정시 경쟁률이 전년보다 상승한 것은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의 국어·수학 가형 영역이 변별력 있게 출제돼 자연 계열 중심으로 수능 고득점자들의 소신 지원이 많았기 때문으로 종로학원하늘교육은 분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교육학과 23:1로 가장 높아

서울대학교 면접고사
서울대학교 면접고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올해 서울대학교 정시모집 경쟁률이 전년보다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종로학원하늘교육에 따르면 지난 9일 마감된 2021학년도 서울대 정시모집 일반전형에는 789명 정원에 총 3천49명이 지원해 3.8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2020학년도 서울대 정시모집 일반전형 경쟁률 3.40대 1보다 상승한 것이다.

계열별로 보면 인문계열은 284명 정원에 930명이 지원해 경쟁률 3.27대 1을 기록하며 전년(3.45대 1)보다는 하락했다.

반대로 자연 계열은 451명 모집에 1천607명이 지원해 경쟁률이 3.56대 1로 전년(3.16대 1)보다 상승했고 예체능 계열도 63명 모집에 512명이 지원해 8.13대 1의 경쟁률을 보이며 전년(7.46대 1)보다 높아졌다.

서울대 정시모집 일반전형 지원 현황
서울대 정시모집 일반전형 지원 현황

[종로학원하늘교육 제공]

학과별로 보면 인문계열 교육학과가 수시 이월 인원 1명 모집에 23명이 지원해 23대 1의 경쟁률을 보이며 가장 높았다.

자연 계열에서는 마찬가지로 수시에서 이월된 1명을 모집하는 에너지공학과가 가장 높은 9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예체능 계열에서는 동양화과가 1명 모집에 13명이 몰려 13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올해 서울대 정시 경쟁률이 전년보다 상승한 것은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의 국어·수학 가형 영역이 변별력 있게 출제돼 자연 계열 중심으로 수능 고득점자들의 소신 지원이 많았기 때문으로 종로학원하늘교육은 분석했다.

수시모집에서 선발하지 못해 정시로 넘어가는 이월 인원이 47명으로 작년(177명)보다 대폭 줄어들면서 정시 모집인원 역시 작년보다 감소한 영향도 받았다.

한편, 지난 10일까지 원서접수가 마감된 교육대학 6곳(서울교대, 경인교대, 춘천교대, 청주교대, 공주교대, 광주교대)의 일반전형 평균 경쟁률은 2.10대 1로 전년(2.07대 1)보다 소폭 상승했다.

서울대를 제외한 연세대, 고려대, 서강대, 성균관대, 한양대 등 서울 주요 대학은 대부분 이날 원서 접수를 마감한다.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