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생활치료센터 선생님들 감사"…코로나19 완치 주민의 편지

송고시간2021-01-11 10:31

beta

서울 구로구(구청장 이성)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려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했다가 무사히 퇴소한 주민이 감사 편지를 보냈다고 11일 밝혔다.

구에 따르면 지난 6일 도착한 이 편지의 작성자는 "크리스마스 즈음 들어와 새해를 맞이하고 나간다"며 "선생님들 덕분에 부족함 없이 건강하게 퇴소한다"고 썼다.

문영신 구로구보건소장은 "주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코로나19 대응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구로구 생활치료센터 퇴소자의 편지
구로구 생활치료센터 퇴소자의 편지

[서울 구로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서울 구로구(구청장 이성)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려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했다가 무사히 퇴소한 주민이 감사 편지를 보냈다고 11일 밝혔다.

구에 따르면 지난 6일 도착한 이 편지의 작성자는 "크리스마스 즈음 들어와 새해를 맞이하고 나간다"며 "선생님들 덕분에 부족함 없이 건강하게 퇴소한다"고 썼다.

그는 "처음 확진됐을 때는 엄청난 불안감과 우울 속에 화가 나기도 하고 많이 울기도 했다"며 "점차 시간이 지나면서 저보다 더 힘들 선생님들이 눈에 보이기 시작했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센터에서 늦게까지 일하시는 선생님들이 계셨기에 제 일상으로 돌아간다"며 "얼른 코로나19가 종식돼 다시 행복했던 일상으로 돌아가길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문영신 구로구보건소장은 "주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코로나19 대응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