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 "부당한 억류"·이란 "불법적 자금동결"…입장차만 확인(종합2보)

송고시간2021-01-11 16:48

beta

한국과 이란 외교당국이 10일(현지시간) 이란 혁명수비대에 억류된 한국 선원과 이란의 한국 내 동결 자금에 관해 교섭을 벌였지만, 입장차만 확인하는 데 그쳤다.

11일 외교부와 이란 정부에 따르면 최종건 외교부 1차관과 세예드 압바스 아락치 이란 외무차관은 전날 오후 이란 수도 테헤란에서 회담하고 양국 간 공동 관심사와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지난 4일 걸프 해역에서 이란 혁명수비대가 한국 선박을 억류한 지 6일 만에 고위급 교섭이 이뤄졌지만, 별다른 진전은 없었던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외무차관 회담서 진전없는 듯…최종건, 이란 외무장관·최고지도자실 인사도 만날듯

이란 "한국, 미국의 인질극에 굴복해 자금동결…정치적 의지부족"

10일 이란 외무부에서 만난 최종건(좌) 외교부 1차관과 세예드 압바스 아락치 이란 외무 차관 [IRNA통신. 재판매 및 DB 금지]

10일 이란 외무부에서 만난 최종건(좌) 외교부 1차관과 세예드 압바스 아락치 이란 외무 차관 [IRNA통신.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강훈상 한상용 기자 = 한국과 이란 외교당국이 10일(현지시간) 이란 혁명수비대에 억류된 한국 선원과 이란의 한국 내 동결 자금에 관해 교섭을 벌였지만, 입장차만 확인하는 데 그쳤다.

11일 외교부와 이란 정부에 따르면 최종건 외교부 1차관과 세예드 압바스 아락치 이란 외무차관은 전날 오후 이란 수도 테헤란에서 회담하고 양국 간 공동 관심사와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지난 4일 걸프 해역에서 이란 혁명수비대가 한국 선박을 억류한 지 6일 만에 고위급 교섭이 이뤄졌지만, 별다른 진전은 없었던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한국 측은 선박과 선원의 조속한 억류 해제에 우선순위를 둔 반면, 이란 측은 한국 내 은행에 동결된 70억 달러의 사용 문제에 집중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 차관은 이란 측의 한국 선박과 선원 억류에 대해 "부당하다"면서 조속한 석방을 강력히 촉구하는 한편 이란 측이 선박 억류의 이유로 들고 있는 환경오염 혐의의 구체적 증거를 제시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이란 외교당국은 한국 측 요구사항을 관련 기관에 전달했다며 관련 증거가 신속하게 제출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는 취지로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란 정부의 보도자료에 따르면 아락치 차관은 억류 문제에 대해 이 문제에 대해 "오직 기술적, 환경 오염 문제"라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양측은 이란 동결자금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최 차관은 동결자금 문제 해결에도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구체적 해법을 제시했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아락치 차관은 이 문제와 관련, "한국의 행동은 미국의 몸값 요구에 굴복한 것일 뿐으로 받아들일 수가 없다"라며 "이란과 한국의 양자 관계 증진은 이 문제(자금 동결)가 해결된 뒤에야 의미 있다"고 말했다.

이란은 미국의 대이란 경제 제재를 '무고한 이란 국민을 인질로 한 불법적이고 비인도적 행위'라며 "한국에서 이란의 자금이 동결된 것은 잔혹한 미국의 대이란 제재 부과라기보다는 한국의 정치적 의지가 부족했던 탓"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한국의 자금 동결은 '불법적'이라고 언급하며 해당 문제 "해결에 필요한 방법을 찾는데 진지하게 노력해달라"라고 요구했다.

최 차관은 12일까지 이란에 머물며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외무장관과 이란 최고지도자실 고위 당국자 등과도 만나 억류 선원의 조속한 석방을 거듭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억류 당사자인 혁명수비대와는 직접 만나지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이란 언론들에 따르면 한국 정부 대표단은 11일(현지시간) 이란중앙은행 총재를 만나서도 동결자금 해제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hskang@yna.co.kr

gogo21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