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35년만에 가장 춥던 날, 내복만 입고 거리서 떨던 3세 여아 [영상]

송고시간2021-01-10 17:47

beta

서울에 35년만의 최강 추위가 닥친 지난 8일, 하루 종일 아무 것도 먹지 못한 3세 여자 어린이가 내복 차림으로 거리에서 행인에 발견됐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이 아이는 어머니가 출근한 뒤 9시간 가량 집에 혼자 있다가 잠시 집 바깥으로 나왔으나 문이 잠겨 들어가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서울 강북경찰서는 아이의 친모를 아동복지법상 유기·방임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9일 밝혔습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apkUWNr3z8Y

(서울=연합뉴스) 서울에 35년만의 최강 추위가 닥친 지난 8일, 하루 종일 아무 것도 먹지 못한 3세 여자 어린이가 내복 차림으로 거리에서 행인에 발견됐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이 아이는 어머니가 출근한 뒤 9시간 가량 집에 혼자 있다가 잠시 집 바깥으로 나왔으나 문이 잠겨 들어가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아이는 이날 오후 5시 40분께 집 근처 편의점 주변을 서성이다 행인에게 발견됐고, "도와달라"고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날은 서울에 최저기온 영하 18.6도의 강추위가 몰아친 날입니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아이의 친모를 아동복지법상 유기·방임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9일 밝혔습니다.

경찰은 집 내부가 청소가 안 된 상태였던 것으로 파악했으나, 집 안에 먹을 것이 있었는지 등에 대해서는 좀 더 조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아울러 지난달에도 이 아이가 집 밖에서 울고 있었다는 인근 주민의 진술을 포함해 신고자·목격자 등을 상대로도 조사를 하고 있습니다.

<제작 : 왕지웅·문근미>

<영상 : 연합뉴스TV, 독자 제공>

35년만에 가장 춥던 날, 내복만 입고 거리서 떨던 3세 여아 [영상] - 2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