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측 반발에도 SNS 규제 확산…트위터에 애플·아마존 가세(종합)

송고시간2021-01-10 13:12

beta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위터 계정이 영구 정지된 데 대해 측근들은 언론의 자유를 묵살하는 행위라고 일제히 반발했다.

역설적이게도 불만 역시 트위터를 통해 제기하고 있다.

이를 두고 트위터의 영향력을 재확인해 주는 동시에 대안이 부족하다는 점을 간접적으로 증명하는 것이라고 AFP 통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좌파 거물들이 좌지우지"…대안 부재에 비판도 트위터로

구글·애플·아마존, '팔러' 서비스 금지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위터 계정이 영구 정지된 데 대해 측근들은 언론의 자유를 묵살하는 행위라고 일제히 반발했다.

그러나 역설적이게도 불만 역시 트위터를 통해 제기하고 있다. 이를 두고 트위터의 영향력을 재확인해 주는 동시에 대안이 부족하다는 점을 간접적으로 증명하는 것이라고 AFP 통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위터, 트럼프 계정 영구정지
트위터, 트럼프 계정 영구정지

(서울=연합뉴스) 소셜미디어 트위터가 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계정을 영구 정지시켰다.
트위터는 이날 "추가적인 폭력 선동의 위험 때문"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계정에 대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AP·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트위터는 "트럼프 대통령 계정의 최근 트윗들과 이를 둘러싼 맥락, 특히 이들이 트위터 안팎에서 어떻게 수용되고 해석되는지를 면밀히 검토, 추가적인 폭력 선동의 위험성 때문에 이 계정을 영구 정지시켰다"고 밝혔다.
트위터는 특히 트럼프 대통령의 최근 트윗이 폭력을 미화하는 수준까지 도달했다고 지적했다. 2021.1.9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트럼프 대통령의 장남은 "언론의 자유는 죽었으며 좌파 거물들이 좌지우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인 루돌프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은 "다음에는 누가 침묵을 강요당할지 모르겠다"고 반문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자신의 개인 트위터 계정에 "안타깝게도 좌파는 정적의 언로를 막기 위해 수년간 지금과 같은 작업을 벌여왔다"고 주장했다.

공화당 내 차기 대선 주자군으로 분류되는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은 "트위터를 포함한 소셜 미디어들의 결정은 매우 불합리하고 위험한 것"이라며 "왜 한 줌에 지나지 않는 실리콘 밸리의 억만장자들이 정치적 발언을 독점하려 드느냐"고 비판했다.

이들은 모두 트위터에 글을 올렸다. 트위터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수년간 대중과 직접 소통한 통로이기도 하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앞서 트위터는 워싱턴DC 의회 의사당 난입 사태 때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조장했다는 이유로 지난 8일 트럼프 대통령의 계정을 정지했다.

또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스냅챗, 트위치 역시 트럼프 대통령이 계정 사용을 못하도록 조치했다.

보수 진영의 지지자들이 주로 사용하는 팔러(Parler)나 갭(Gab)에 대해서도 주요 IT 기업들은 해당 소셜 미디어를 사용하지 못하도록 진입 장벽을 높이고 있다.

팔러 서비스 화면
팔러 서비스 화면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애플과 아마존은 팔러가 폭력 선동을 막기 위한 대비책을 적절히 수립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각각 자사의 앱스토어에서 프로그램을 내려받지 못하도록 했다.

애플은 이날 성명에서 "팔러가 이 문제를 해결할 때까지 서비스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애플은 팔러 측에 24시간 이내에 문제를 해결할 방안을 제출토록 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앞서 구글도 8일 앱스토어에서 팔러 서비스를 중단했다.

반면 팔러의 존 매츠 최고경영자(CEO)는 "앱스토어에서 우리 프로그램이 1위를 했는데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려 한다"라며 "여러 가지 대응책을 검토 중이며 곧 공개하겠다"고 맞섰다.

aayy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