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낙연 주춤·이재명 약진' 속 변신 꾀하는 정세균

송고시간2021-01-10 05:15

beta

'미스터 스마일' 정세균 국무총리가 '할 말은 하는' 단호한 국정 총괄자로의 변신을 꾀하고 있다.

정 총리 측 관계자는 10일 통화에서 "정 총리는 당정청 '원팀' 기조의 고삐를 죄는 군기 반장 역할에 주력하면서도 적극적인 국정 책임자로서의 선명성 부각에도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이재명 경기지사의 박스권 양강 구도에 균열을 내고, 제3의 후보로 존재감을 각인시키려는 시도로 풀이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주변에 "文대통령 지키겠다"…'관망' 친문 표심 공략

김성주 의원 질의에 답변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김성주 의원 질의에 답변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1월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 실태 및 백신 수급 현황 점검을 위한 긴급현안질문에 참석해 더불어민주당 김성주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미스터 스마일' 정세균 국무총리가 '할 말은 하는' 단호한 국정 총괄자로의 변신을 꾀하고 있다.

정 총리가 미소를 거둔 것은 성큼 다가온 대선 시간표 앞에서 꺼낸 나름의 돌파구라는 해석이 나온다.

정 총리 측 관계자는 10일 통화에서 "정 총리는 당정청 '원팀' 기조의 고삐를 죄는 군기 반장 역할에 주력하면서도 적극적인 국정 책임자로서의 선명성 부각에도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정 총리는 최근 국회에서 방역 이슈로 맹공에 나선 야당에 강경한 태도로 각을 세우고, 재난지원금 보편 지급을 주장하는 이재명 경기지사를 직격하는 등 그간의 호방한 이미지와 사뭇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이재명 경기지사의 박스권 양강 구도에 균열을 내고, 제3의 후보로 존재감을 각인시키려는 시도로 풀이된다.

이 대표의 독주 체제가 깨지고 이 지사가 약진하는 상황 속에서 독자적인 정치적 공간을 확보하려는 것 아니냐는 것이다.

특히 같은 호남·총리 출신에 온건·합리적 이미지로 지역·지지 기반이 겹치는 이 대표의 기존 지지층을 흡수할 수 있을지도 주목된다.

이와 관련, 또 다른 정 총리 측 관계자는 "결국 정 총리와 이 대표 간 호남판 남북대결이 불가피하다"며 "이 대표가 사면론을 꺼낸 후 그에 대한 호남과 친문 민심이 악화하고 있는 점을 주시 중"이라고 말했다.

고위당정청 발언하는 정세균 총리
고위당정청 발언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작년 12월 27일 국회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 총리가 야당의 공격에 맞서 문재인 대통령을 엄호하는 모습도 눈에 띈다.

그는 지난 8일 국회에서 '문 대통령이 백신 수급 책임을 떠넘긴다'는 야당 의원에게 "국가 원수에게 그렇게 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쏘아붙이기도 했다.

이를 두고 당내 대권 구도를 두고 계속 관망하는 친문 진영을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말도 나온다.

실제로 정 총리는 최근 주변에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 하락에 안타까움을 표하고 "문 대통령을 지키겠다"며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임기 말 어려움을 겪을 때도 단 한번도 비판하지 않았고 지켜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진다.

정 총리는 민주당에서 노 전 대통령과 문 대통령 곁을 떠나지 않은 거의 유일한 호남 중견 정치인이다.

감정을 잘 드러내지 않는 정 총리가 국회에서 눈물을 보인 것도 이례적 모습이다.

정 총리 측 관계자는 "공개 석상에서 눈물을 보인 건 민주당 대표 때인 지난 2009년 한나라당의 미디어법 강행 처리 이후 12년 만"이라며 "보다 인간적인 모습을 보인 계기도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눈시울 붉히는 정세균 국무총리
눈시울 붉히는 정세균 국무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1월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코로나19로 인한 방역실태, 백신 수급 상황 및 접종 시기에 대한 긴급현안질문에서 피해를 본 소상공인자영업자에 대한 발언 중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여의도 정치권을 향한 발언에도 시동을 거는 분위기다.

그는 전날 페이스북에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의 의회 난입 사건을 거론했다.

정 총리는 "묘한 기시감과 함께 정신을 번뜩 차리게 한다"며 2019년 12월 당시 자유한국당 극렬 지지자들의 국회 난입 사태를 소환해 "국민 편을 가르고 선동하는 정치는 민주주의의 적"이라고 했다.

총리실 관계자는 "코로나 재확세로 정 총리가 물러날 시점이 4월 재·보궐선거 이후가 될 가능성이 높다. 그때까지 국정 책임자 이미지 극대화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