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의힘, 장경태 '코로나 마루타' 발언에 "인성 우려"

송고시간2021-01-09 15:25

beta

국민의힘은 9일 더불어민주당 장경태 의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접종과 관련해 '백신 추정 주사' '코로나 마루타' 등 표현을 한 데 대해 "인성이 우려되는 발언"이라고 맹비난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박기녕 부대변인 명의 논평에서 "국민을 마루타에 비유하다니, 평소에 국민을 어떻게 생각했으면 저런 발상이 나오나"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장 의원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의힘 주장, 백신추정 주사를 놓아 코로나 마루타 하자는 것'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가 삭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장경태, 논란 일자 SNS 수정…마루타→마루타적 발상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류미나 기자 = 국민의힘은 9일 더불어민주당 장경태 의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접종과 관련해 '백신 추정 주사' '코로나 마루타' 등 표현을 한 데 대해 "인성이 우려되는 발언"이라고 맹비난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박기녕 부대변인 명의 논평에서 "국민을 마루타에 비유하다니, 평소에 국민을 어떻게 생각했으면 저런 발상이 나오나"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에서 확보했다고 하는 백신 또한 백신 추정 주사라는 것인지 확실하게 말해보라"며 "무책임한 선동성 발언"이라고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장경태 의원
더불어민주당 장경태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앞서 장 의원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의힘 주장, 백신추정 주사를 놓아 코로나 마루타 하자는 것'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가 삭제했다.

이 글은 이날 오후 제목과 본문 내용을 일부 수정해 다시 게시됐다. 국민의힘의 '백신도입 실기론'에 대한 비판은 고수하면서 전반적으로 표현방식과 수위를 조절한 것으로 보인다.

제목은 '국민의힘 Kill 방역 주장, 마루타적 발상'으로 바뀌었고, 논란이 일었던 '백신 추정 주사'라는 표현은 빠졌다.

또한 '국민을 코로나 마루타로 삼자는 것인가'라고 썼던 것은 "무작정 투약부터 하자는 무책임한 주장은 '마루타'적 발상일 뿐"으로 대체하고, 731부대에 대한 언급도 빠졌다.

[민주당 장경태 의원 페이스북 캡쳐]

[민주당 장경태 의원 페이스북 캡쳐]

minar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