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총리 "독선과 불통의 정치, 국민 불행으로 귀결"

송고시간2021-01-09 10:40

beta

정세균 국무총리는 9일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의 의회 난입 사태와 관련해 "독선과 불통의 정치는 종국에 국민 불행으로 귀결되는 것이 역사의 증명"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새해벽두 민주주의의 상징처럼 여겨졌던 미국에서 의회가 폭력으로 침탈당하는 모습을 보며 묘한 기시감과 함께 정신을 번뜩 차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글에서 "국민을 차별하고 편가르며 선동하는 정치는 민주주의의 적"이라며 "서로 다름을 인정하며, 존중하고 배려하며 함께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민 편가르고 선동하는 정치는 민주주의의 적"

정총리 "독선과 불통의 정치, 국민 불행으로 귀결"
정총리 "독선과 불통의 정치, 국민 불행으로 귀결"

[정총리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9일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의 의회 난입 사태와 관련해 "독선과 불통의 정치는 종국에 국민 불행으로 귀결되는 것이 역사의 증명"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새해벽두 민주주의의 상징처럼 여겨졌던 미국에서 의회가 폭력으로 침탈당하는 모습을 보며 묘한 기시감과 함께 정신을 번뜩 차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가 언급한 기시감은 2019년 12월 당시 자유한국당 극렬 지지자들이 국회로 몰려들어 본청 무단진입을 시도하고 물리적 충돌을 빚은 사건에 대한 것이라고 총리실은 설명했다.

정 총리는 글에서 "국민을 차별하고 편가르며 선동하는 정치는 민주주의의 적"이라며 "서로 다름을 인정하며, 존중하고 배려하며 함께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설득보다 더 쉬운 것이 선동이고, 대화보다 더 쉬운 것이 독단"이라며 "어렵고 힘들지만, 더 설득하고 더 대화하며 '우리들만'이 아니라 너나없이 다 함께 잘 사는 나라, 민주주의의 모범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