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또 탄핵 직면…하원, 탄핵안 11일 상정 추진 "반란 선동"

송고시간2021-01-09 07:12

하원 민주당 탄핵결의 초안 회람, 131명 발의참여…탄핵추진 회의 개최

'레임덕' 실감한 트럼프 (CG)
'레임덕' 실감한 트럼프 (CG)

[연합뉴스TV 제공]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미국 하원을 주도하는 민주당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두 번째 탄핵 소추안을 이르면 오는 11일(현지시간) 상정할 계획이라고 CNN방송이 보도했다.

CNN은 8일 이 사안을 잘 아는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 하원 민주당은 이르면 11일 탄핵안 상정에 이어 내주 초중반까지 표결 일정을 잡을 수 있다고 전했다.

탄핵 결의안 초안에는 제리 내들러 하원 법사위원장과 제임스 맥거번 하원 운영위원장 등 민주당 하원의원 131명이 공동 발의자로 참여하고 있다고 CNN은 전했다.

로이터통신은 초안에서 탄핵 혐의 내용은 데이비드 시실린, 테드 리우, 제이미 라스킨 하원의원이 만들었으며 의원 사이에 회람되고 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에게는 지난해 대선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에게 패배한 것을 뒤집기 위해 미국 정부에 대한 폭력을 선동한 혐의가 적용됐다.

CNN도 탄핵안에 '반란 선동' 조항이 들어갔다고 전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이 항목에서 대선 결과 인증을 위한 상·하원 합동회의 때 일어난 의사당 난입 사태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이 선동했다는 취지로 주장했다.

이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1월 6일 행동은 2020년 대선 결과의 인증을 전복시키고 방해하기 위한 이전의 노력과 일치했다"고 지적했다.

'이전의 노력'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2일 브래드 래펜스퍼거 조지아주 국무장관과 통화에서 조지아주 대선 결과를 뒤집을 수 있는 충분한 표를 찾아내라고 위협한 내용도 포함되지만 이것에만 국한되는 것은 아니라고 이들은 설명했다.

이들은 "이 모든 것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과 정부 기관의 안보를 심각하게 위협했다. 그는 민주주의 체제의 무결성을 위협했고 평화로운 권력 이양을 방해했으며 정부 기관을 위태롭게 했다"며 "그는 대통령으로서 신뢰를 저버려 미 국민에게 명백한 피해를 줬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한 행동으로, 만약 재임이 허용된다면, 국가 안보, 민주주의, 헌법에 대한 위협으로 남을 것임을 보여줬고 자치 및 법치와 전혀 양립할 수 없는 방식으로 행동했다"며 탄핵 심판을 통해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해임' 요구하는 펠로시 미 하원의장 [로이터=연합뉴스]

'트럼프 해임' 요구하는 펠로시 미 하원의장 [로이터=연합뉴스]

미 언론에 따르면 민주당 하원의원들은 이날 오후 전화회의를 열어 구체적인 탄핵 추진 방안을 논의했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반란 선동자가 되는 것을 선택했다"며 "우리가 어떻게 앞으로 나아가느냐가 회의 주제"라고 말했다.

애덤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은 하원이 트럼프 대통령을 탄핵할 경우 상원 탄핵 심판에서 어떤 일이 벌어질지를 동료들과 논의했다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퇴임 전에 탄핵 심판이 열리지 않을 경우 퇴임 후에라도 유죄를 선고하는 것이 트럼프가 다시 출마하는 것을 막는 데 중요하다고 말했다.

z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