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핵단추 누를라'…펠로시, 합참의장에 예방책 주문

송고시간2021-01-09 03:18

"적대행위·핵공격 지시 못하게 보장해야"…"트럼프 안물러나면 탄핵 추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미국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하원 의장은 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돌발적 적대행위를 하지 못하도록 하라고 군에 주문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펠로시 의장은 이날 민주당 의원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마크 밀리 합참의장과 대통령을 통제하기 위해 가능한 조치에 관해 대화를 나눴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오는 20일 퇴임하는 트럼프 대통령이 의회 내 시위대 난동을 선동했다는 비판과 함께 사임, 탄핵 압박에 직면한 가운데 즉흥적 행동에 나서지 못하도록 대비하겠다는 취지로 보인다.

펠로시 의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적대행위를 개시하거나 핵 공격을 지시하지 못하도록 보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불안정한 대통령의 상황보다 더 위험한 것은 없다며 "우리는 우리나라와 민주주의에 대해 균형감각을 잃은 대통령의 공격으로부터 미국민을 보호할 수 있도록 모든 것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펠로시 의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핵무기 사용 개시를 희망할 경우를 대비한 보호장치가 있다는 확신을 받았다고 말했다고 CNN방송이 전했다.

'트럼프 해임' 요구하는 펠로시 미 하원의장
'트럼프 해임' 요구하는 펠로시 미 하원의장

(워싱턴 로이터=연합뉴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7일(현지시간) 워싱턴DC 연방 의사당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지 시위대의 의사당 난입 사태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펠로시 의장은 이 사태의 책임을 물어 행정부가 수정헌법 25조를 발동해 트럼프 대통령을 해임할 것을 요구했다. 그는 행정부가 나서지 않으면 의회가 탄핵을 추진하겠다고 으름장을 놨다. 수정헌법 25조는 대통령이 그 직의 권한과 의무를 수행할 수 없다고 판단될 경우 부통령이 직무를 대행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sungok@yna.co.kr

펠로시 의장은 행정부가 수정헌법 25조를 발동해 트럼프 대통령의 직무수행을 중단시키라는 요구에 관해 마이크 펜스 부통령으로부터 답변을 듣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는 가능한 한 빨리 긍정적 답변을 듣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수정헌법 25조는 대통령이 직을 수행할 수 없다고 판단될 경우 부통령이 직무를 대행하도록 허용한다. 대통령이 거부하면 상·하원이 각각 3분의 2 이상 찬성으로 해임을 강제할 수 있다.

그러나 미 언론은 펜스 부통령이 25조 발동 요구에 반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펠로시 의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사퇴하지 않거나 펜스 부통령이 25조 발동 절차를 시작하지 않으면 민주당이 나서서 트럼프 대통령 탄핵을 개시할 준비가 돼 있다는 입장도 재확인했다.

그는 "대통령이 즉시, 그리고 자진해서 사퇴하지 않는다면 의회는 우리의 행동을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jbr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