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범계 "인권 보호가 검찰개혁의 핵심"

송고시간2021-01-08 16:21

beta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8일 검찰개혁과 관련해 "인권보호가 검찰개혁의 핵심"이라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2021년 수사권조정 시행 이전과 이후의 변화"라며 "'검찰이 개혁돼야 인권이 보호된다'에서 '인권보호가 검찰개혁의 핵심'으로"라고 적었다.

앞으로 검찰이 직접 수사하는 사건이 줄어들면서 검찰의 역할이 수사보다는 수사를 맡는 경찰을 견제하고, 사건 관련인의 인권을 적극적으로 보호하는 쪽으로 달라졌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의원들과 인사하는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의원들과 인사하는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8일 검찰개혁과 관련해 "인권보호가 검찰개혁의 핵심"이라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2021년 수사권조정 시행 이전과 이후의 변화"라며 "'검찰이 개혁돼야 인권이 보호된다'에서 '인권보호가 검찰개혁의 핵심'으로"라고 적었다.

검경 수사권 조정에 따라 올해부터 검사의 수사지휘권이 폐지됐고 직접 수사 범위도 제한됐으며 경찰에 1차 수사종결권이 부여됐다. 그동안 검찰은 각종 사건을 수사하면서 사건 관련인의 인권을 침해한다는 논란이 종종 나왔다.

하지만 앞으로 검찰이 직접 수사하는 사건이 줄어들면서 검찰의 역할이 수사보다는 수사를 맡는 경찰을 견제하고, 사건 관련인의 인권을 적극적으로 보호하는 쪽으로 달라졌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박 후보자는 지난 4일에도 출근길에 취재진과 만나 "검사들이 이야기하는 정의와 사회 구성원이 이야기하는 정의가 다르다"며 "사회 공동체 구성원 모두가 받아들일 수 있는 '공존의 정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공존의 정의를 이룰 으뜸의 방법은 인권이며 정의가 인권과 함께 어울려야 공존의 정의를 이룬다는 화두를 갖고 검사들을 만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 페이스북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 페이스북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laecor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