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에 더 빛난 LG전자…작년 매출·영업이익 사상 최대(종합)

송고시간2021-01-08 15:19

beta

LG전자[066570]가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사상 처음으로 3조원이 넘는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LG전자는 지난해 연결기준 잠정 경영실적을 집계한 결과 매출 63조2천638억원, 영업이익 3조1천918억원으로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창사 이래 최대를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코로나 펜트업(억눌린) 수요 등으로 인해 스타일러(의류건조기)와 건조기·세탁기, 식기세척기 등 프리미엄 신가전 판매가 호조를 보이면서 연간으로 2조3천억원 안팎의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거둔 것으로 업계는 내다보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생활가전이 끌고 TV가 밀고…'펜트업·집콕' 수요 폭발 수혜

4분기 매출·영업이익도 역대 가장 높아…전장사업도 적자 축소

올해도 성장세 이어갈 것…영업이익 4조원 전망도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LG전자[066570]가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사상 처음으로 3조원이 넘는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언택트) 시대에 '집콕' 수요 증가로 LG전자의 주력인 생활가전과 TV 판매가 호조를 보이며 실적 성장을 견인했다.

코로나에 더 빛난 LG전자…작년 매출·영업이익 사상 최대
코로나에 더 빛난 LG전자…작년 매출·영업이익 사상 최대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사진은 이날 LG전자 본사가 있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LG트윈타워 모습. 2021.1.8 scape@yna.co.kr

LG전자는 지난해 연결기준 잠정 경영실적을 집계한 결과 매출 63조2천638억원, 영업이익 3조1천918억원으로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창사 이래 최대를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1.5%, 31.0% 증가한 것으로, 매출의 경우 종전 최대인 2019년의 62조3천62억원, 영업이익은 종전 2018년의 2조7천33억원을 각각 뛰어넘는 것이다. LG전자의 연간 영업이익이 3조원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4분기로는 매출 18조7천826억원, 영업이익 6천470억원을 기록했다.

작년 3분기보다는 다소 줄었지만 2019년 4분기(매출 16조612억원, 영업이익 1천18억원)에 비해서는 각각 16.9%, 536.6% 증가한 것이다.

이번 4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역대 4분기 가운데서도 최대이며, 매출은 전분기를 통틀어 사상 최대이다.

지난해 LG전자가 역대급 실적을 낸 원동력은 생활가전(H&A)의 약진이다.

코로나 펜트업(억눌린) 수요 등으로 인해 스타일러(의류건조기)와 건조기·세탁기, 식기세척기 등 프리미엄 신가전 판매가 호조를 보이면서 연간으로 2조3천억원 안팎의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거둔 것으로 업계는 내다보고 있다.

생활가전 부문의 지난 한 해 매출도 22조원대로 창사 이래 가장 높았다. 생활가전의 지난해 영업이익률은 10%대로 처음 두자릿수를 기록한 것으로 전해졌다.

환율 변화 등으로 변수가 있지만 LG생활가전은 경쟁사인 미국의 월풀을 제치고 지난해 글로벌 1위 실적 달성 가능성 큰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LG전자의 트롬 스타일러 블랙에디션2 모습[LG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LG전자의 트롬 스타일러 블랙에디션2 모습[LG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019년에 다소 부진했던 TV도 지난해 4분기 매출이 8분기 만에 4조원을 회복하는 등 올레드(OLED) 등 TV를 중심으로 판매량이 늘면서 실적 향상에 보탬이 됐다.

LG전자는 지난해 롤러블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R'을 비롯해 공간 인테리어 가전 브랜드 'LG 오브제 컬렉션(LG Objet Collection)'을 출시하는 등 다양한 신제품도 공개했다.

모바일(MC)은 4분기 들어 부진했으나 전장사업(VS) 부문은 3분기에 이어 4분기까지 2분기 연속 적자폭이 감소했다.

증권가는 LG전자가 올해도 호실적을 이어가면서 지난해 실적을 다시 능가하는 최대 실적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한다.

코로나19 사태가 올해도 이어지면서 집콕 수요 증가에 따른 프리미엄 가전과 TV 수요가 계속해서 팽창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올해 영업이익이 4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한다.

최근 성장세로 돌아선 전장사업부문은 올해 3분기부터 흑자 전환이 가능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LG전자의 전장사업부는 세계 3위 자동차 부품회사인 캐나다 마그나 인터내셔널과 파워트레인 부문의 합작법인 설립 계획을 공개하면서 회사의 신성장동력으로 급부상했다.

[그래픽] LG전자 실적 추이
[그래픽] LG전자 실적 추이

(서울=연합뉴스) 박영석 기자 = zeroground@yna.co.kr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