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수진 "박범계, 신고 누락했던 임야 세금 대납 의혹"(종합)

송고시간2021-01-08 17:52

beta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은 8일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소유한 땅의 세금을 다른 사람이 대납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조 의원이 충청북도에서 제출받은 최근 5년간 박 후보자의 재산세 납부 명세를 보면, 박 후보자는 충북 영동군의 임야(2만1천238㎡의 2분의1)에 대해 매년 1만5천원∼7만원의 재산세를 부과받았다.

조 의원은 "많고 적음을 떠나 제3자인 배씨가 박 후보자 몫의 재산세까지 납부한 셈"이라며 "8년간 재산을 신고하지 않고, 이번 인사청문요청안에서도 지방세 납부내역에서 누락시킨 이유가 의문"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박범계 측 "큰집 종손이 전체 재산세 내던 것이 제3자로 이어져"

의원들과 인사하는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의원들과 인사하는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2021.1.8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은 8일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소유한 땅의 세금을 다른 사람이 대납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조 의원이 충청북도에서 제출받은 최근 5년간 박 후보자의 재산세 납부 명세를 보면, 박 후보자는 충북 영동군의 임야(2만1천238㎡의 2분의1)에 대해 매년 1만5천원∼7만원의 재산세를 부과받았다.

해당 재산세를 납부한 사람은 박 후보자가 아닌 배모 씨였다.

이 임야는 박 후보자 집안의 선산으로, 작은집 종손이던 박 후보자가 1970년 절반을 상속받았다.

배씨는 이 임야의 나머지 절반 지분을 보유한 사람이다. 큰집 종손이던 박모씨로부터 2006년 강제경매를 통해 취득했다.

박 후보자는 2003년 청와대 민정비서관으로 임명될 때 재산목록에 이 임야를 포함했지만, 2012년 19대 총선 당선 후 지난해까지 신고에선 이를 누락했다. 박 후보자는 의원 당선 후 보좌진이 재산신고를 하는 과정에서 빠뜨렸다고 해명했다.

조 의원은 "많고 적음을 떠나 제3자인 배씨가 박 후보자 몫의 재산세까지 납부한 셈"이라며 "8년간 재산을 신고하지 않고, 이번 인사청문요청안에서도 지방세 납부내역에서 누락시킨 이유가 의문"이라고 밝혔다.

박 후보자의 청문준비단은 "해당 임야는 박모씨와 후보자에게 공동으로 등기됐고, 박씨가 전체 임야의 재산세를 납부하다가 지분이 배씨에게 이전됐다"며 "이후 배씨가 전체 임야의 재산세를 고지받고 납부했으며, 그 경위는 아는 바가 없다"고 밝혔다.

sncwo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