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세균 "코로나19 '3차 대유행' 피크 통과했다"

송고시간2021-01-08 10:47

beta

정세균 국무총리는 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 사태와 관련, "조심스럽지만, 피크(정점)를 통과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국회 본회의 긴급현안질문에서 '지난 연말을 기점으로 코로나19가 감소 추세에 왔다고 판단하는가'라는 질문에 전체 확진자 숫자와 감염재생산 지수(R값) 하락 추이 등을 근거로 이같이 답했다.

정 총리는 지난 연말 코로나19 재확산에 대해 "계절적 원인도 있는 것 같다"며 "1년여간 코로나와 싸우다 보니까 일부에서 방역이 좀 해이할 수도 있고, 국경을 닫지 않은 나라라서 외국으로부터 유입되는 환자도 많았다. 이런 것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해서 3차 유행이 왔다"고 분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연말 재확산 원인에 "계절요인·방역해이·외국유입" 진단

답변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답변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 실태 및 백신 수급 현황 점검을 위한 긴급현안질문에 참석해 더불어민주당 김성주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 사태와 관련, "조심스럽지만, 피크(정점)를 통과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국회 본회의 긴급현안질문에서 '지난 연말을 기점으로 코로나19가 감소 추세에 왔다고 판단하는가'라는 질문에 전체 확진자 숫자와 감염재생산 지수(R값) 하락 추이 등을 근거로 이같이 답했다.

그는 "R값이 지금은 1수준으로 내려왔다"며 "앞으로 방역을 철저하게 잘하면 안정화 추세로 갈 수 있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지난 연말 코로나19 재확산에 대해 "계절적 원인도 있는 것 같다"며 "1년여간 코로나와 싸우다 보니까 일부에서 방역이 좀 해이할 수도 있고, 국경을 닫지 않은 나라라서 외국으로부터 유입되는 환자도 많았다. 이런 것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해서 3차 유행이 왔다"고 분석했다.

동부구치소 집단감염 사태와 관련해선 "정부가 관리하는 시설에서 많은 확진자가 발생한 것에 대해서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며 거듭 유감을 표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djOlQ81rUbI

minar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