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해 수시 이월인원 전년보다 40%↑…"정시 경쟁률 하락 예상"

송고시간2021-01-08 10:11

beta

전국 200개 대학의 2021학년도 수시모집 이월 인원이 전년보다 많이 늘어나 정시모집 경쟁률이 하락할 것으로 전망됐다.

8일 종로학원하늘교육에 따르면 올해 전국 200개 대학에서 수시모집에서 선발하지 못해 정시로 넘어가는 이월 인원이 3만7천709명으로 전년(2만6천934명)보다 40%(1만775명) 늘었다.

올해 수시 이월 인원이 많이 증가한 것은 전년보다 학생 수가 감소한데다 수능 결시율이 상승해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충족하는 학생 수가 줄어든 탓으로 분석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논술고사 시작을 기다리며
논술고사 시작을 기다리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전국 200개 대학의 2021학년도 수시모집 이월 인원이 전년보다 많이 늘어나 정시모집 경쟁률이 하락할 것으로 전망됐다.

8일 종로학원하늘교육에 따르면 올해 전국 200개 대학에서 수시모집에서 선발하지 못해 정시로 넘어가는 이월 인원이 3만7천709명으로 전년(2만6천934명)보다 40%(1만775명) 늘었다.

수도권과 지방 소재 대학 모두에서 이월 인원이 모두 늘었으나 특히 지방 대학에서 그 증가 폭이 컸다.

지방 소재 대학의 수시 이월 인원은 3만2천330명으로 전년(2만1천818명)보다 48.2%(1만512명) 늘었다.

서울 소재 대학은 2천592명에서 2천674명으로 3.2%(82명), 경기·인천 지역 대학은 2천524명에서 2천705명으로 7.2%(181명) 증가했다.

전국에서 수시 이월 인원이 가장 많은 대학은 원광대였다. 올해 1천19명이 정시로 이월돼 전년(441명)보다 이월 인원이 2.3배 증가했다.

서울 소재 대학 중에서는 홍익대의 이월 인원이 97명으로 가장 많았다.

올해 수시 이월 인원이 많이 증가한 것은 전년보다 학생 수가 감소한데다 수능 결시율이 상승해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충족하는 학생 수가 줄어든 탓으로 분석된다.

수험생들이 수시에서 서울 소재 대학에 집중적으로 지원한 것도 주요 원인이라고 종로학원하늘교육은 설명했다.

수시 이월 인원이 증가했으나 학생 수는 줄어들면서 정시모집 경쟁률은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지방 대학에서 하락 폭이 클 것으로 보인다.

종로학원하늘교육은 "올해 수험생은 수시 이월로 인한 정시 선발인원 변화, 정시 경쟁률, 전년도 정시 추가합격 인원 등 모든 변수를 면밀히 체크해야 하는 등 치열한 눈치작전을 펼칠 것"이라며 "수시, 정시 모두 서울 소재 대학으로 쏠림 현상이 예상된다"고 전했다.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