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은행들, 문 닫았던 신용대출 재개…낮췄던 한도도 복원

송고시간2021-01-08 09:49

beta

주요 은행들이 작년 말 강하게 조였던 개인신용대출에 다시 물꼬를 트고 있다.

8일 은행권에 따르면 농협은행은 작년 말에 낮췄던 주요 신용대출 상품의 최고 한도를 이날부터 다시 이전 수준으로 되돌렸다.

농협은행은 작년 말 우대금리를 완전히 없앴던 비대면 직장인 신용대출인 '올원직장인대출'과 '올원마이너스대출' 우대금리도 모두 이전 수준으로 복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농협은행 간판
농협은행 간판

[촬영 정유진]

(서울=연합뉴스) 은행팀 = 주요 은행들이 작년 말 강하게 조였던 개인신용대출에 다시 물꼬를 트고 있다.

8일 은행권에 따르면 농협은행은 작년 말에 낮췄던 주요 신용대출 상품의 최고 한도를 이날부터 다시 이전 수준으로 되돌렸다.

직장인 신용대출 상품인 '신나는직장인대출'의 한도가 기존 1억원에서 2억5천만원으로 높아졌다. 'NH튼튼직장인대출' 한도는 1억원에서 2억원으로 올랐다.

전문직 대상 대출인 '슈퍼프로론' 한도도 기존 1억원에서 직업에 따라 2억∼2억5천만원으로 복원됐다. 금융인 대상 'NH금융리더론' 한도는 2억원에서 2억5천만원으로 높아졌다.

농협은행은 작년 말 우대금리를 완전히 없앴던 비대면 직장인 신용대출인 '올원직장인대출'과 '올원마이너스대출' 우대금리도 모두 이전 수준으로 복원했다.

앞서 우리은행은 작년 12월 11일부터 중단했던 비대면 신용대출 '우리 WON하는 직장인대출' 판매를 이달 7일부터 재개했다.

건별 신용대출 최대한도(1억원)와 우대금리(최대 0.4%포인트) 수준은 판매 중단 이전과 동일하게 유지됐다.

다만 마이너스통장(통장식 상환대출)의 최대 대출 한도는 당초 1억원에서 5천만원으로 낮아졌다.

hye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