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새 주한 대사에 '한류팬' 아이보시 발령…이달 부임

송고시간2021-01-08 10:33

beta

일본의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61) 주이스라엘 대사가 주한 일본대사로 부임한다.

일본 정부는 8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 주재의 각의(국무회의)에서 새 주한 대사에 아이보시 주이스라엘 대사를 이날 자로 발령하는 인사를 결정했다.

일제 징용 관련 소송과 위안부 피해자 문제로 한일 관계가 악화한 상황에서 한국으로 부임하는 아이보시 대사는 한류팬으로 알려져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의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61) 주이스라엘 대사가 주한 일본대사로 부임한다.

일본 정부는 8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 주재의 각의(국무회의)에서 새 주한 대사에 아이보시 주이스라엘 대사를 이날 자로 발령하는 인사를 결정했다.

도미타 고지(冨田浩司·63) 주한 대사는 지난달 25일 주미 대사로 전보됐다.

가고시마(鹿兒島)현 출신으로 1983년 도쿄대 교양학부를 졸업하고 외무성에 들어간 아이보시 대사는 주한 일본대사관에서 1등서기관(1999)과 참사관(2000)을 거쳐 공사(2006)로 근무한 경력이 있다.

한국 재임 기간은 두 차례에 걸쳐 약 4년 2개월이다.

첫 한국 부임 전에는 프랑스어권 지역에서 주로 근무했다.

2017년 외무성 영사국장을 거쳐 2018년 7월부터 주이스라엘 대사로 일해 왔다.

아이보시 고이치 신임 주한 일본대사.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이보시 고이치 신임 주한 일본대사.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일제 징용 관련 소송과 위안부 피해자 문제로 한일 관계가 악화한 상황에서 한국으로 부임하는 아이보시 대사는 한류팬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한국에 두 번째 근무할 때인 2008년 3월 주한 일본공보문화원 홈페이지에 올린 칼럼에 "K-POP, 한류 영화, 드라마와 더불어 일본서점에는 한국 문화를 소재로 즐겁게 배울 수 있는 한국어 교재가 넘쳐났고, 신오쿠보에 가면 최신 CD와 비디오도 입수할 수 있어 최근의 젊은이들 말로 일본에 와서도 한동안 한국은 '내 맘속의 붐'이었다"고 적었다.

한편 한일의원연맹 회장을 지낸 강창일 신임 주일대사도 일본 정부의 아그레망(외교사절 파견에 대한 주재국의 동의) 절차를 거쳐 이달 중 부임할 예정이어서 한일 양국은 상대국 대사를 거의 동시에 새롭게 맞이하게 됐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