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국무부, '사이버안보국' 신설…북한·중국·러시아 겨냥

송고시간2021-01-08 07:56

"사이버·신기술 국가안보 도전 늘어나…외교적 노력 이끌 것"

美정부, 러시아 추정 대규모 해킹피해(CG)
美정부, 러시아 추정 대규모 해킹피해(CG)

[연합뉴스TV 제공]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미국 국무부는 북한, 중국, 러시아 등의 사이버 위협 대응을 위한 외교적 노력을 강화하려는 목적으로 이를 담당할 국(局)을 신설하기로 했다.

국무부는 7일(현지시간) 보도자료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사이버안보 및 신기술국(CSET)의 설립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국무부는 의회에 2019년 6월 CSET 신설 의향을 밝힌 이래 중국, 러시아, 이란, 북한과 다른 경쟁자 및 적들의 국가안보 도전이 계속 늘어났다며 CSET 설립을 통해 이 분야의 외교 능력을 재편할 필요성이 중요해졌다고 밝혔다.

또 CSET가 이 분야의 광범위한 국제적 문제에 관한 미국의 외교적 노력을 이끌 것이라면서 이번 결정은 국무부가 이들 국가안보 사안에 관해 파트너, 동맹들과 가능한 한 효과적으로 관여하도록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jbr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