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택배 노동자, 분류작업 중 후진하는 트레일러에 치여 숨져

송고시간2021-01-07 19:21

beta

분류작업을 하던 40대 택배 노동자가 후진하던 트레일러에 치여 숨졌다.

7일 경남 양산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6시 33분께 양산 한 택배업체 허브 터미널에서 A(42)씨가 후진하는 트레일러에 치였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삐딱하게 독에 주차 중이던 트레일러가 재주차하기 위해 움직이다 사고가 난 것으로 보인다"며 "트레일러 운전기사를 상대로 과실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택배 노동자(PG)
택배 노동자(PG)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양산=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분류작업을 하던 40대 택배 노동자가 후진하던 트레일러에 치여 숨졌다.

7일 경남 양산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6시 33분께 양산 한 택배업체 허브 터미널에서 A(42)씨가 후진하는 트레일러에 치였다.

당시 A씨는 컨테이너 안에 다단식 동력 컨베이어를 펼치는 작업 중 독(dock)에 주차한 트레일러가 앞으로 나가는 바람에 그 아래로 떨어졌다.

이후 트레일러가 이를 보지 못하고 그대로 후진해 A씨를 쳤다. A씨는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삐딱하게 독에 주차 중이던 트레일러가 재주차하기 위해 움직이다 사고가 난 것으로 보인다"며 "트레일러 운전기사를 상대로 과실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home12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