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의회, 바이든 대통령 당선 확정…과반 훌쩍 306명 확보(종합)

송고시간2021-01-07 17:57

beta

미국 의회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대선 승리를 공식으로 확정했다.

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주별 대통령 선거인단의 투표 결과를 인증하기 위한 상·하원 합동회의에서 바이든 당선인의 대선 승리를 확정했다고 보도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주별 선거인단을 정하는 11·3 대선에서 승리 요건이자 전체의 과반인 270명을 훌쩍 넘는 306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트럼프 지지자 시위사태로 지연…펜실베니아주 결과 등 이의제기 수용안돼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미국 의회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대선 승리를 공식으로 확정했다.

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주별 대통령 선거인단의 투표 결과를 인증하기 위한 상·하원 합동회의에서 바이든 당선인의 대선 승리를 확정했다고 보도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주별 선거인단을 정하는 11·3 대선에서 승리 요건이자 전체의 과반인 270명을 훌쩍 넘는 306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얻은 선거인단은 232명이다. 이날 양원은 이 투표결과를 그대로 인증했다.

그동안 형식적으로 여겨져 온 의회의 인증과정은 트럼프 대통령의 불복 움직임과 맞물려 대선 결과를 확정 짓는 마지막 관문으로 주목받았다.

일부 친(親)트럼프 성향 공화당 의원들이 선거 결과에 이의를 제기하겠다고 밝혔지만, 바이든의 당선 확정에 큰 어려움이 따르지 않을 것으로 전망됐다.

그러나 전날 오후 1시에 시작한 합동회의는 트럼프 대통령 지지 시위대가 의사당에 난입한 초유의 사태로 개회 1시간 만에 정회가 선언됐다.

미국 민주주의에 대한 공격으로 평가받는 이 사건으로 현재까지 4명이 숨지고 52명이 붙잡혔다.

선거인단 투표 최종 인증 선언하는 펜스 부통령과 펠로시 의장
선거인단 투표 최종 인증 선언하는 펜스 부통령과 펠로시 의장

(워싱턴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연방 상원의장인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7일(현지시간) 양원 합동회의에서 선거인단 투표의 최종 인증을 선언하고 있다. jsmoon@yna.co.kr

정회 6시간 만에 재개된 회의는 결국 날짜를 넘어 이어졌다.

회의는 상·하원 의원 각 1명 이상이 특정 주의 선거 결과에 이의제기하면 양원이 별도 토론과 표결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양원 모두 과반 찬성을 얻어야 해당 주 선거인단 집계를 제외할 수 있었다.

알파벳 순서에 따라 차례대로 주별 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인증하던 양원은 애리조나주에 대한 공화당의 이의 제기로 2시간 넘는 별도 토론과 투표를 거쳐 부결 처리했다.

공화당 측은 펜실베이니아주에 대해서도 이의를 제기했지만, 역시 양원에서 부결돼 이 주의 투표결과가 유효로 인정됐다.

바이든 당선인은 오는 20일 공식 취임한다.

미국 의회,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 확정 (PG)
미국 의회,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 확정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youngle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WbmmxgsXMJU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