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송하진 전북지사가 쏘아 올린 시·군 통합 논의에 정치권 '민감'

송고시간2021-01-07 17:03

beta

송하진 전북지사가 새해 화두로 던진 광역도시 구상안을 놓고 도내 정치인들이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광역도시가 시·군 통합을 전제로 하는 만큼 논의의 전개 방향에 따라 정치인들에게는 자칫 치명적 결과를 초래할 수 있기 때문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익산시장 "전주시와 통합 반대…새만금권 물류 중심도시 만들어야"

안호영 의원·박성일 완주군수 "(통합 반대) 군민 뜻 이미 확인돼"

2013년 '전주·완주 통합' 투표
2013년 '전주·완주 통합' 투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익산·완주=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송하진 전북지사가 새해 화두로 던진 광역도시 구상안을 놓고 도내 정치인들이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광역도시가 시·군 통합을 전제로 하는 만큼 논의의 전개 방향에 따라 정치인들에게는 자칫 치명적 결과를 초래할 수 있기 때문이다.

논란은 송 지사가 지난 5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밝힌 초광역권 행정권역에 대한 구상에서 시작됐다.

송 지사는 "광역도시가 없는 설움에서 벗어나야 한다"며 "전주·완주 통합에 플러스 알파(α), 때로는 익산이 포함된 통합이 이뤄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군산, 김제, 부안과 새만금을 묶는 광역화 작업도 이뤄지면 좋겠다"며 "이럴 경우 도 출장소나 제2 도청사를 설치할 수 있다"고 적극적인 지원 의사를 밝혔다.

신년 기자회견 하는 송하진 전북지사
신년 기자회견 하는 송하진 전북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통합 대상에 포함된 익산시는 7일 곧바로 사실상 반대 입장을 내놨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신년 기자 간담회에서 "전북의 균형발전 차원에서 행정과 생태 중심의 전주권 광역도시, 익산과 새만금권을 묶는 물류 중심의 새만금 광역도시로 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전주·완주와 익산을 묶어보자는 송 지사의 구상은 수용하기 어렵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익산시 관계자는 "익산이 전주권으로 묶이면 변방으로 전락할 가능성이 있으니 받아들이기 어렵지 않겠느냐"며 "오히려 군산과 김제 등을 아우르는 새만금 광역도시에 포함된다면 익산이 교통 중심지이기 때문에 핵심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새만금 전경
새만금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완주를 지역구로 둔 안호영 국회의원도 "군민 의사와 상관없이 또다시 행정통합 논의를 꺼내는 것은 갈등만 증폭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것" 이라며 일축했다.

안 의원은 "완주군민은 전주·완주 통합에 반대 의사를 분명히 밝힌 바 있다"며 "주민 공감대 없이 정치적 이해관계로 접근하는 방식은 적절치 않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박성일 완주군수도 최근 "전주와 통합은 완주군민의 뜻에 따라야 한다"며 반대의 뜻을 나타냈다.

전북에서는 앞서 2013년 송하진 당시 전주시장과 임정엽 완주군수가 전주·완주 통합을 추진했으나 무산됐고, 임 전 군수는 사실상 정치 낭인이 됐다.

도내 한 정치권 인사는 "정부가 자치단체의 초광역화를 추진하는 만큼 송 지사로서는 지역 발전을 위한 통합 논의에 적극적으로 나설 수밖에 없을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변방'으로 밀릴 수 있는 시·군의 정치인들은 위험 부담이 커 쉽사리 응하기 어럽지 않겠느냐"고 전망했다.

doin1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